스타 > 스타는 지금

배우 윤지오 "故 장자연 성추행 목격 진술…언론사에 미행당했다"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술자리에서 故 장자연의 성추행 장면을 목격했던 배우 윤지오가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당시 상황에 대해 털어놨다.

5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윤지오는 故 장자연의 사망 10주기를 맞아서 "가해자는 떳떳이 살아가고 있는데 피해자가 숨어서 살아가야 한다는 게 억울하다는 마음에 이렇게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故 장자연은 2009년 언론사 간부 등의 이름이 적힌 성접대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고인의 사망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는 미진했고, 결국 성접대 가해자로 지목됐던 이들은 대부분 무혐의로 풀려났다.

당시 故 장자연의 동료로 술자리에 참석했다가 고인이 성추행당하는 모습을 직접 봤다고 수사기관에서 무려 13차례나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윤지오 씨는 "증언을 한 이후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였다. 이사도 수차례 했고, 경찰 조사는 새벽시간 대에 이뤄져 매우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윤지오 씨는 당시 수사기관에서 故 장자연 씨가 문건에 남겼던 모 언론사의 성씨가 같은 세명의 이름을 정확히 목격해 진술했다고 밝혔다. 또 술자리에서 고인을 테이블에 올리고 노래를 부르도록 강요하고 무릎에 앉힌 뒤 성추행을 한 이 언론사 기자 정 모 씨에 대해서도 수차례 진술했다고 밝혔다.

그가 이렇게 나서게 된 건 故 장자연 씨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 때문이었다. 윤지오 씨는 "회사 소속되기 몇 달 전부터 언니(故 장자연)와 친하게 지냈다. 내가 나이가 어린 편이라서 언니가 잘 챙겨줬다."면서 "언니의 진정한 안식을 바란다."고 말했다.

윤지오 씨는 경찰 진술 이후 부당한 경험들을 했다는 내용을 고백했다. 윤지오는 "당시 차가 없어서 조사 이후 경찰이 차를 태워줬는데, 그 언론사의 이름이 적힌 차량이 뒤를 따라왔다. 경찰이 교통신호를 위반하는 등 미행을 떨치려 했다."는 충격적인 고백을 내놓기도 했다.

윤지오 씨는 최근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발간하고 故 장자연 사건과 당시 수사를 되돌아봤다. 그는 "가해자로 처벌받은 사람은 단 두 명에 지나지 않는다. 이제는 잘못을 저지른 이들을 단죄해야 할 때"라면서 "거짓 속에 묻혀있던 진실이 내 마지막 증언으로 세상 속에 모습을 드러내기를 간절히 희망한다.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하는 일들의 기록이며, 언니도 나도 맘껏 꿈을 펼치며 나아갈 수 없었던 그 길에 대해 아쉬움과 미련을 담은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kykang@sbs.co.kr

관련 기사
댓글
댓글 표시하기
인기 기사
SBS 연예뉴스
스브스타
SBS NEWS 주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