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존박 복통, 라디오 생방송 중 극심한 복통 호소 "병원 들려 치료 받는 중"

최종편집 : 2013-07-05 17:48:30

조회 : 1635

>
이미지

[SBS SBS 연예뉴스팀] 존박 복통 "그래도 끝까지 노래 불러"

가수 존박이 라디오 생방송 중 복통을 호소해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존박은 5일 오전 생방송으로 진행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했다.

이날 존박은 갑작스러운 장염 증세로 복통을 호소했다. 이에 DJ 최화정과 최군은 "존박 건드리지 마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갑작스러운 복통에도 존박은 자신의 정규 1집 타이틀곡 '베이비'의 한 소절을 부르며 투혼을 발휘했다. 이어 "갑작스럽게 복통이 와서 청취자들에게 죄송하다. 다음에 불러주시면 뭐든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소속사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존박이 방송을 마친 뒤 병원에 들러 진료를 받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미지

한편 존박은 3일 1년 4개월 만에 1집 앨범 '이너차일드(INNER CHILD)'를 발표하고 각종 음악차트 정상권을 달리고 있다.

(존박 복통=뮤직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