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여자만화 구두’ 윤종훈 “촬영장만 가면 눈 펑펑…별명이 엘사였다”

최종편집 : 2014-02-14 17:14:40

조회 : 1781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배우 윤종훈이 '엘사'라는 별명을 갖게 된 이유를 전했다.

14일 서울 잠시 롯데호텔 사파이홀에서 진행된 SBS 플러스 '여자만화 구두'(극본 이미림 연출 안길호 민연홍)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윤종훈은 “촬영장에서 내 별명이 영화 '겨울왕국'의 '엘사'였다.”면서 “나만 촬영장에 가면 그쳤던 눈도 내려서 나중에는 많은 원망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윤종훈은 “처음 한두번은 그러려니 했지만 그 이후로도 계속 내가 촬영을 시작하면 눈이 내려서 나중에는 하늘이 무심할 정도였다.”고 말한 뒤 “그래도 제작진과 배우들이 워낙 잘해줘서 촬영장 가는 게 재밌었다.”고 말했다.

'여자만화 구두'에서 윤종훈은 신지후(한승연 분)의 첫 사랑 최연호 역을 맡았다. 자존심 때문에 자신의 상황을 다 말하지 못한 채 지후를 떠났지만 지후와 우연히 다시 재회하면서 다시 사랑을 찾고자 하는 인물이다.

윤종훈은 “카라 멤버들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분이 한승연 씨였다. 그런 사심을 조금 담아서 연기를 더 즐겁게 했다.”고 재치있게 설명했다.

또 원작에 대해서 윤종훈은 “워낙 인기 있는 웹툰이 원작이었기 때문에 촬영에 임하기 전 웹툰을 봐야 할지 안봐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극중 인물을 따라할까봐 걱정됐기 때문이다. 20대 초반 여자친구에게 매달려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그런 기억을 잘 살려서 연기를 했다.”고 말했다.

'여자만화 구두'는 사랑을 두려워하는 스물넷 여자 신지후와 사랑을 믿지 못하는 스물여덟 남자 오태수의 달달하고 가슴떨리는 사내 연애이야기를 담는다. 한승연을 비롯해 청춘스타 홍종현, 배우 김가은, 윤종훈 등이 캐스팅 됐다.

오는 24일 오후 3시 30분 SBS 플러스에서 첫 방송되며 매주 월, 화 오후 3시 30분 전파를 탄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