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하정우, 연출로 상탔다"…'롤러코스터', 오사카 아시안영화제 신인감독상

최종편집 : 2014-03-18 19:10:03

조회 : 987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하정우가 연출 데뷔작 '롤러코스터'로 제9회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을 받았다.

지난 16일 일본 오사카에서 폐막한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에서 영화 '롤러코스터'로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영화제 측은 "기존에 봐온 영화와는 달리 통통 튀는 기발함과 참신함을 가졌다는 점에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고 밝혔다.

'롤러코스터'는 지난 해 개봉한 영화로 한류스타 마준규(정경호)가 수상한 비행기에 탑승하면서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작품.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제12회 '스피릿 오브 화이어' 데뷔작 국제영화제, 제15회 하와이 국제영화제 스프링 쇼케이스 등에 초청돼 연출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지난 7일 개막한 오사카 아시안영화제에는 총 43편의 영화가 초청됐다. 이 중 조은성 감독의 '선샤인 러브'와 닉 아미르 무스타파 감독의 '킬', 리엔 이치 감독의 '스위트 알리바이', 시즈 레데스마 감독의 '쉬프트' 등 11편의 작품이 경쟁부문에 올랐다. 영화제의 대상은 시즈 레데스마 감독의 '쉬프트'가 받았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