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오심 논란' 속 골 무효... 나이지리아 승리

최종편집 : 2014-06-22 18:53:40

조회수 : 1274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오심 논란' 속 골 무효... 나이지리아 승리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연예뉴스팀]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오심 논란' 속 골 무효... 나이지리아 승리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조별리그 경기가 석연찮은 판정으로 오심 논란에 휩싸여 화제다.

나이지리아는 브라질 쿠이아바의 판타나우 경기장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피터 오뎀윙기에의 결승골에 힘입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를 1대0으로 꺾었다.

그러나 나이지리아는 석연찮은 판정 때문에 오심 논란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로선 심판이 야속할 법했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는 0대 0이던 전반 21분 미시모비치가 아크 부근에서 문전에 있던 에딘 제코에게 볼을 찔러줬고 제코가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골로 인정받지 못했다.

경기 흐름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로 서서히 넘어갈 때쯤 나이지리아가 골을 넣어 분위기를 전환했다.

전반 29분 이매뉴얼 에메니케가 골 지역 오른쪽을 파고들어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오뎀윙기가 오른발로 방향만 바꿔 선제골을 터뜨렸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선수들은 에메니케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할 때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수비수 에미르 스파히치의 어깨를 잡아 넘어뜨렸다고 주장했으나 주심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지난 1992년 독립 이후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에 오른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는 조별리그에서 2연패 하며 16강의 꿈을 접어야 했다.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조별 경기에 네티즌들은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결국 나이지리아가 이겼구나",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안타깝네",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이번 월드컵 오심 너무 많은 거 같아",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우리 나라 경기에는 부디 이런 일이 없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이지리아 보스니아, 사진=SBS 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