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보라] 언터처블 슬리피, 라디오 방송에 화장하고 온 이유는?

기사 출고 : 2014-07-18 10:18:40

조회 : 997


[ SBS 연예뉴스 | 김재윤 선임기자] 언터처블의 멤버 슬리피가 라디오 방송을 위해 화장을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언터처블과 걸스데이는 지난 17일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된 SBS 파워FM (이하 '컬투쇼') 특선라이브 코너에 출연했다.

코너 오프닝에서 정찬우는 “군 제대 후 3년 만인 것 같다. 왜 이제야 왔느냐. 잤어요 슬리피?”라고 멘트를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슬리피가 “자는 것 좋아한다”고 답했고, 컬투는 “오죽하면 이름이 슬리피겠느냐”고 짓궂은 농담을 이어갔다.

이어 정찬우가 슬리피는 향해 “얼굴이 하얗다”고 했고, 슬리피는 “사실 화장을 했다. 걸스데이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슬리피는 군인 시절 '컬투쇼'에 군사우편을 보낸 사실을 공개하며 “군 생활 동안 잊혀지고 싶지 않았다. 주목받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언터처블은 “아직도 음악방송에 출연해 걸그룹을 보면 (군 시절처럼) 연예인 보는 것 처럼 신기하다”며 “걸그룹과 인증샷을 많이 찍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