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이하늬 등 한자리에…’ 모던파머 대본리딩 현장

최종편집 : 2014-08-25 10:36:17

조회수 : 4991

‘이홍기-이하늬 등 한자리에…’ 모던파머 대본리딩 현장  기본이미지

이미지[SBS 연예뉴스 ㅣ 손재은 기자] SBS 새 주말미니시리즈 '모던파머' 출연진이 한 자리에 모였다.

지난 8월 중순 경기도 고양시 일산 SBS 제작센터에서 진행된 '모던파머'(극본 김기호 송지은, 연출 오진석) 첫 대본 리딩에 이홍기, 박민우, 이시언, 곽동연, 이하늬, 이한위, 김부선, 김재현 등 출연진과 제작진이 참석했다.

이날 테이블에는 '도시사람', '청년회장네', '인기네', '윤희네'라는 네임텍으로 자리분류가 돼있어 눈길을 끌었다. SBS드라마본부의 손정현 EP는 “오진석 PD는 SBS에서 류현진 선수처럼 슈퍼 에이스 같은 존재이고, 김기호 작가는 한국의 찰리 채플린 같은 분”이라며 “두 사람과 같이 재미와 독특함에다 진한 메시지도 있는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해 큰 환호와 함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 오진석 PD는 “코미디 에너지가 무척 강한 장르라 많은 흥미가 느껴졌고, 모든 분들과 잘 호흡해 재미있는 드라마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고, 김기호 작가는 “마을 안 관계 속에서 펼쳐지는 코미디라는 점을 살리기 위해 노력할 테고, 무엇보다 좋은 대본을 쓰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해 역시 큰 호응을 얻었다.

이후 극중 밴드 '엑소'('엑셀런트 소울스'의 줄임말)멤버인 이홍기, 박민우, 이시언, 곽동연에 이어 윤희네 가족인 이하늬와 이한위, 김부선, 김재현의 소개가 이어졌다. 오 PD가 “이한위가 대표로 인사 말씀 하라”라고 하자 이한위와 이하늬는 둘의 이름 발음이 비슷한 나머지 서로 인사말을 양보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결국 이하늬는 “코미디 같은 드라마에 출연하는 게 처음인데, 오늘 첫 만남부터 팀워크가 좋다. 앞으로 가족 같은 마음으로 촬영할 걸 생각하니 기대가 된다”고 인사말을 했다.

이어 '청년회장댁'인 조상건, 김부선, 서동원, 여성그룹 AOA의 권민아 가족,가족을 이룬 오영실과 박영수, 마리아, 조우리, 그리고 한현주, 한보름의 인사도 이어졌다. 여기서 오영실은 “우리가족이 제일 재미있게 하겠습니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본격적인 대본연습이 시작되고, 민기역  이홍기의 '하두록리'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엑소 멤버들과의 옥신각신하는 연기에 이어졌고, 윤희 역 이하늬가 다양한 극중 설정에서 선보인 능청스런 연기가 극에 몰입을 이끌어 냈다. 그러다 한인기 역 김병옥이 설정상 “이야”, “음..아!”라고 고함을 치는 장면부터는 너나할 것 없이 폭소가 터졌는데, 이는 대본리딩 내내 이어졌다.

한 제작진은 “ '모던파머'의 첫 대본 리딩은 웃음으로 시작해서 웃으며 끝났을 정도로 팀워크가 최고였다”며 “드라마가 귀농열풍에서 보여주는 판타지뿐만 아니라 귀농에 대한 따끔한 일침도 보여드리면서 재미와 의미 모두 선사할 테니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모던 파머'(현대농부)는 농촌으로 귀농하게 된 네명의 록밴드 멤버들의 유기농처럼 맑고 청정한 꿈과 사랑, 우정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나가는 휴먼 코미디드라마. 농촌으로 귀농한 록밴드라는 독특한 소재로 그 속에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에피소드들을 코믹하게 그려가며 시청자들의 주말 밤을 책임질 계획이다. '기분 좋은 날' 바통을 이어 받아 오는 10월 18일 밤 8시 45분 첫 방송된다.

사진=SBS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