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김영광 김해숙, 실제로도 다정한 사이 "아들 이라고 불러주신다"

기사 출고 : 2014-12-09 21:08:41

조회 : 1196

피노키오

[SBS 연예뉴스 연예뉴스팀] 김영김영광 김해숙, 실제로도 다정한 사이 "아들 이라고 불러주신다"

김영광 김해숙

'피노키오' 김해숙 김영광이 달달한 모자(母子) 케미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해숙 김영광은 최근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피노키오'(극본 박혜련, 연출 조수원)에서 남다른 엄마와 아들 사이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부족함 없이 자란 재벌 2세 서범조(김영광 분)는 최인하(박신혜 분)에 대한 호기심에 덩달아 MSC 사회부 수습기자로 입사해 갖은 고생을 겪고 있다.

서범조의 엄마이자 범조 백화점 회장 박로사(김해숙 분)는 범조에 관한 일이라면 뭐든 나서서 해결해주고 서포트 해 주는 열혈 엄마. 아들의 든든한 백그라운드이자 지원군이다.

하지만 여느 재벌집 사모님들과는 사뭇 달라 범조를 완벽에 가깝게 가꾸고 가르치며 키워왔지만 아들이 하고 싶은 일이라면 반대하지 않고 적극 후원한다. 아들의 호기심을 자극한 최인하에 대해서도 지나치게 간섭하지 않고 흥미롭게 지켜본다.

특히 지금까지 방송된 화면 속 김해숙은 김영광이 예뻐서 어쩔 줄 몰라 하는 표정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다 자란 아들의 뺨을 쓰담쓰담 어루만지며 어린 아이 다루듯 챙겼고, 김영광 역시 애정어린 백허그와 함께 엄마의 쓰담쓰담에 행복한 강아지 표정으로 화답, 여느 연인 못 지 않은 달달한 케미로 질투마저 불러 일으켰다.

앞서 김영광은 '피노키오' 기자 간담회에서 “김해숙 선생님에게 실제로도 '어머니'라고 부르고 선생님도 '아들'이라고 불러주신다”며 “가끔 선생님이 연기하는 것을 보면서 '우리 엄마도 이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까지 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실제 촬영장에서도 진짜 모자 사이를 방불케하는 호흡을 전해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피노키오' 9회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영광 김해숙 소식에 네티즌들은 "김영광 김해숙, 연기도 정말 잘하더라", "김영광 김해숙, 진짜 모자사이 같아", "김영광 김해숙, 정말 훈훈한 두 사람"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영광 김해숙, 사진=S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