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진실이냐? 사랑이냐?’ 가면 유인영, 애처로운 딜레마

기사 출고 : 2015-07-17 09:33:54

조회 : 1415

가면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가면' 유인영이 애처로운 모습을 보였다.

16일 방영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가면'(극본 최호철, 연출 부성철)에서 미연(유인영 분)은 진실과 사랑 중 무엇을 택한 것인가라는 피할 수 없는 딜레마에 빠져 아파했다.

미연은 석훈(연정훈 분)의 계략을 눈치 챘음에도 불구, 끝까지 실낱같은 믿음을 버리지 못해 민우(주지훈 분)를 다치게 만들었다.

미연은 ?심사장(김병옥 분)의 제보로 조명사고를 일으킨 범인이 석훈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민우를 지켜내겠다는 굳은 다짐을 함과 동시에 남편 석훈을 향한 끝없는 의심을 이어나갔다.

민우와 함께 사냥을 나가는 석훈에게 “궁금하네. 석훈 씨가 그 총으로 뭘 잡을지”라고 날 선 경고를 보낸 것도 모자라, 결국 사냥터까지 따라 나서며 매서운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이런 모습도 잠시, 민우가 석훈의 총에 맞아 쓰러졌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하염없이 눈물만 흘릴 뿐 석훈의 범행을 은폐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유인영은 애증의 대상이 되어버린 남편 석훈과, 하나뿐인 피붙이 민우 사이에서 끝없이 고민하는 미연의 모습을 완벽히 그려냈다. 모든 정황이 남편 석훈을 가리키고 있음에도, 그가 '자신은 범인이 아니다'라고 말해주길 간절히 바라는가 하면, 자신의 잘못된 선택으로 민우를 다치게 했다는 미안함과 안타까움에 애처롭게 눈물을 흘리는 등 한없이 연약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든 것.

'가면'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