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절벽신에 이어 화재신까지’ 가면 수애, 대역 없이 소화

최종편집 : 2015-07-29 10:52:16

조회 : 1034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가면' 배우들이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를 자랑하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가면' 18회에서는 변지숙(수애 분)이 쓰러져 있는 펜션에 석훈(연정훈 분)과 미연(유인영 분)이 불을 붙이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 장면은 실제로 지어진 세트에 불을 붙여서 촬영했다. 자칫 잘못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촬영 감독이 직접 보호 수트를 입고 촬영에 돌입했다.

이에 앞서 '가면'은 1회부터 자동차가 절벽으로 추락하는 장면을 완벽히 구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장면을 위해 대형 크레인이 동원됐고 특수 촬영을 위한 전문 인력들도 투입됐다. 그 결과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으며 '가면'은 1회부터 시청률 1위 자리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두 장면 촬영에 나선 수애는 대역 없이 이를 소화했다. 순간의 실수가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촬영 전 제작진과 동선을 철저히 체크한 후 차분하게 촬영을 마쳐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

제작사 골든썸픽쳐스 측은 “현실감을 살리기 위해 어떤 장면도 쉽게 찍을 수 없었다"며 "모든 기술력을 동원해 촬영을 마친 스태프와 대역 없이 온 몸을 바쳐 연기한 수애가 있었기에 그림 같은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가면' 19회는 2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SBS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