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사랑한다 말해줘”…가면 유인영, 집착이 부른 새드엔딩

최종편집 : 2015-07-31 09:12:21

조회 : 1943

이미지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가면' 유인영이 비극을 불러왔다.

30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가면'(극본 최호철, 연출 부성철)에서 미연(유인영 분)은 마지막까지 석훈(연정훈 분)의 사랑을 얻지 못한 외로움에 죽음을 선택해 가슴 먹먹한 새드엔딩을 그려냈다.

미연은 석훈(연정훈 분)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배신감과 외로움을 견디지 못하고 끝내 투신자살했다.

?미연은 “거짓이어도 좋으니 마지막으로 사랑한다고 한 마디만 해달라”는 자신의 간곡한 부탁에도 차갑게 돌아서는 석훈의 모습에 충격을 받고 서럽게 눈물을 흘리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어 자살 직전 모든 것을 체념한 채 바다를 바라보는 미연의 모습 위로 석훈에게 쓴 진심 어린 편지가 내레이션으로 더해져 안방을 눈물 젖게 만들기도. 

이에 유인영은 애절한 연기를 선보여 미연의 비극적인 마지막 모습을 더욱 와 닿게 만들었다. 석훈을 붙잡으며 흐르는 눈물에도 울지 않으려 애를 쓰는 모습, 사랑한다고 말해달라며 부탁하던 간절한 눈빛과 울먹이는 목소리,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눈길 한번 주지 않고 떠나버리는 그를 바라보던 망연자실한 표정까지, 극한에 달한 미연의 외로움을 한층 더 섬세히 표현했다.

?유인영은 이번 작품을 통해 남편에 대한 사랑이 점점 집착으로 변해가며 그를 차지하기 위해 살인까지 저지르는 등 강렬한 악녀의 모습을 서서히 완성시켜간 것은 물론, 고뇌 연기,  눈물 연기, 폭주 연기 등 매회 깊이 있는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내 큰 호평을 받았다.

한편 유인영은 영화 '여교사'를 통해 남자 고등학교에 새로 부임한 교사 혜영 역을 맡아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