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내딸금사월' 윤현민, 허세 작렬 재벌남 "처음 맡아보는 캐릭터"

최종편집 : 2015-10-05 16:00:57

조회 : 232

이미지

[SBS 연예뉴스 연예뉴스팀] '내딸금사월' 윤현민, 허세 작렬 재벌남 "처음 맡아보는 캐릭터"

내딸금사월 윤현민

'내 딸 금사월' 배우 윤현민이 허세 많은 재벌 2세 캐릭터를 완벽 소화했다.

윤현민은 지난 3, 4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에서 허당끼 가득한 재벌 2세 강찬빈 역으로 등장했다.

먼저 찬빈은 혜상(박세영)과 사월(백진희)을 오해하며 사월과의 잊지 못할 첫 만남으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찬빈은 안하무인 격으로 사사건건 사월과 설전을 벌이며 사월이 공들인 카페 인테리어를 엉망으로 만들거나 "위자료로 책정해 계좌번호 찍어 보내. 캐시로 바로 쏴 줄테니까"라며 허세 넘치는 재벌남의 모습으로 사월과 거듭 앙숙 케미를 형성했다.

또 자신의 이득을 위해서라면 200년 된 소나무까지 없애는 아버지 강만후(손창민)의 모습에 "최소한 쪽 팔리게 살진 않겠다는 게 제 방식입니다"라며 부친과는 다른 자신만의 확고한 소신을 밝히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잘못된 일을 바로잡기 위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사월과 손을 잡는 등 허세, 허당끼 넘치는 모습과는 반전되는 진지한 면모도 드러내며 캐릭터의 매력을 더욱 높였다.

윤현민은 "찬빈이가 이기적이고 배려심 없는 허세 작렬 재벌 2세이지만 어딘지 친근한 모습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라며 "처음 맡아보는 캐릭터이지만 매력이 많은 역할이라 재미있게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제 시작이니 앞으로도 따뜻한 애정으로 지켜봐 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내딸금사월 윤현민, 사진=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