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질투의화신 공효진-조정석-고경표, 3인3색 취향저격 로맨스

최종편집 : 2016-06-24 09:13:48

조회 : 317

이미지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가 3색 매력을 뽐낸다.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는 SBS 새 수목드라마스페셜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을 통해 안방극장의 취향을 저격하겠다는 각오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공효진은 언감생심 아나운서의 꿈을 꾸는 기상캐스터 표나리 역을, 조정석은 집요한 취재실력을 갖춘 베테랑 기자 마초 이화신 역으로, 고경표는 수입명품 편집샵을 운영하는 재벌 3세이자 조정석의 친구인 고정원 역을 맡아 드라마의 중심을 잡는다.

극중 표나리와 이화신은 첫 만남부터 기가 막힌 인연을 이어가게 된다. 이화신과 고정원 은 둘도 없는 절친으로 활약하는 만큼 이 세 남녀가 어떤 관계로 얽히고설킬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세 사람은 각기 다른 직업군과 환경에서 리얼한 현실 세계를 그려가 일도 연애도 짜릿하고 치열하다. 시청자들의 질투까지 불러일으킬 세 남녀의 삶과 연애담은 촘촘한 전개로 인해 공감과 몰입도를 높일 전망이다.

무엇보다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의 시너지에도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 연기력과 스타성을 두루 갖춘 이들의 조화는 이색적인 캐릭터와 만나 더욱 빛을 발할 것을 기대케 한다.

'질투의 화신' 관계자는 “생활력 강하고 꿈에 대한 뜨거운 열망을 지닌 기상 캐스터 표나리와 마초 기자 이화신, 로맨틱한 사업가 고정원이 펼칠 유쾌하고도 가슴 짠한 인생담은 시청자들과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며 신선한 묘미까지 안길 것”이라고 전했다.

'질투의 화신'은 '원티드'의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8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SBS 연예뉴스 DB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