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질투의화신 키워드 #양다리로맨스 #뉴스룸 #질투

최종편집 : 2016-07-05 09:39:18

조회 : 498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질투의 화신을 알아보자'

5일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제작사 SM C&C 측은 드라마가 방송을 앞두고 촬영이 한창인 가운데 시청자들을 위한 대표 키워드를 공개했다.

1. 그냥 삼각 로맨스가 아닌 #양다리 삼각 로맨스
'질투의 화신'은 표나리(공효진 분), 이화신(조정석 분), 고정원(고경표 분)의 양다리 로맨스를 대놓고 보여준다. 특히 표나리가 이화신과 고정원 사이에서 반 강제적으로 양다리를 걸치게 돼 양다리마저도 결코 평범하지 않은 독특함을 어필한다. 게다가 표나리, 이화신, 고정원 모두 자기 주장과 개성이 매우 뚜렷한 만큼 한 인물, 한 성질 하는 세 남녀의 러브스토리는 로코계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각오다.

여기에 이들과는 사뭇 분위기가 다른 또 하나의 삼각 로맨스가 곁들여져 세대를 뛰어넘는 시청층을 확보한다. 여자 앵커 계성숙(이미숙 분), 파스타집 셰프 김락(이성재 분), 아나운서국장 방자영(박지영 분)이 보여줄 중년의 삼각관계는 화끈하면서도 2030세대 못지않은 설렘을 가져다 줄 전망이다.

2. 어서와, 뉴스룸은 처음이지? #뉴스룸 전격해부
표나리는 기상캐스터, 이화신은 기자, 계성숙은 앵커, 방자영은 아나운서국장. 주요인물들이 뉴스룸과 관련된 사람들인만큼 정글 같은 뉴스룸 곳곳을 조명한다. 특히 뉴스룸이라는 익숙한 듯 생소한 공간을 집중 해부함으로써 시청자들에게 신선하면서도 더욱 파고들고 싶은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아나운서, 기자 등 사람들의 은밀한 기 싸움은 물론 성공, 욕망 등을 통해 다양한 인간군상과 촌각을 다투는 이들의 전쟁 같은 삶을 엿볼 수 있게 된다.

3. 모든 것의 시작은 #질투
표나리가 양다리를 걸치게 되는 것도, 뉴스룸 내에 전쟁이 발발하는 것도 모두 인간의 기본적인 감정인 '질투'에서 비롯된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에서 파생되는 여러 가지 사건들과 사랑, 우정, 성공, 가족애 등의 감정들을 때로는 세련되고 때로는 코믹스럽게 그려낸다. 또한 질투라는 돋보기를 통해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까지 조명하며 올 하반기 안방극장의 취향을 저격할 드라마로 떠오를 것임을 예감케 하고 있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오는 8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SM C&C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