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공효진X조정석 '질투의화신', 폭염도 막을 수 없는 대본 열공

최종편집 : 2016-08-15 09:18:46

조회 : 347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질투의 화신' 배우들이 폭염 속에서도 대본에 집중하고 있는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24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의 촬영 비하인드 컷이 15일 제작사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 속 배우 공효진(표나리 역), 조정석(이화신 역), 고경표(고정원 역), 이미숙(계성숙 역), 서지혜(홍혜원 역) 등은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대본을 분석하고 상대 배우와 합을 맞춰보고 있다. 따로 또 같이, 열심히 대본에 집중하고 있는 이들의 모습은 드라마의 완성도를 더욱 기대케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배우들 모두 연기력으로는 빈틈이 없는 베테랑으로 정평이 나있지만 현장에서 만큼은 누구보다 겸손하고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한다. 무엇보다 촬영을 거듭할수록 친밀하고 끈끈해진 배우들은 서로의 연기까지 모니터하고 조언을 나누는 등 작품을 향한 높은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관계자는 “서숙향 작가의 필력이 돋보이는 '질투의 화신'은 배우들의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으로 인해 더욱 매력 넘치는 작품으로 구현되고 있다”며 “전례없는 비범한 양다리 로맨스가 탄생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자부했다.

한편,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로, '파스타', '로맨스타운' 등 로맨스 드라마의 대세를 이끌었던 서숙향 작가가 집필을 맡고 '엔젤아이즈'를 연출한 박신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원티드' 후속으로 오는 24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SM C&C]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