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공효진의 양다리 로맨스?"…'질투의화신', 1회 스포일러 대방출

최종편집 : 2016-08-24 08:51:37

조회 : 736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첫 방송을 앞둔 '질투의 화신'의 1회 스포일러가 대방출됐다.

24일 밤,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이 첫 방송된다. 올 하반기 안방극장의 '질투심'을 무한 자극할 로맨틱 코미디 '질투의 화신'은 첫 회부터 청춘남녀들의 사랑, 질투, 우정과 그들의 삶을 속도감 있게 그려나가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첫 방송에 앞서 1회에 담길 내용을 귀띔했다. 먼저 극중 약 4년간 이어져왔던 조정석(이화신 역)을 향한 공효진(표나리 역)의 짝사랑에 큰 변화가 찾아온다. 방콕 특파원으로 있는 마초기자 조정석을 만나러 공효진이 태국으로 가면서 '양다리 로맨스'라는 운명적인 선택과 조우하게 된다.

그녀는 비행기에서 만난 고경표(고정원 역)를 '강제 팬'으로 만들어 버리는 엉뚱함을 드러내 재벌 3세까지 사로잡으며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감정, 사랑과 질투에 대한 시동을 걸기 시작한다. 특히 오랜 짝사랑에 빛이 들기 시작한 공효진, 질투라는 감정을 서서히 보여주는 조정석, 갑자기 불어온 공효진이란 바람에 변화를 맞은 고경표의 섬세한 감정 변화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간지럽힐 전망이다.

또한 바쁘게 돌아가는 방송가의 비하인드 스토리, 기상캐스터 공효진의 날씨예보와 기자 조정석의 취재모습 등이 시청자들을 더욱 빠져들게 만들 것이다.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아도 한 지붕 아래에서 가족처럼 지내는 독특한 인물들의 관계도 역시 놓쳐서는 안 될 관전 포인트다.

마지막으로 '질투의 화신'은 현재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인만큼 아나운서를 넘보는 기상캐스터 공효진의 꿈을 향한 도전도 유쾌하지만 진중하게 그려진다. 이로 인해 많은 이들이 드라마 속 인물들에 공감하고 응원하며 같이 짠해지고 설레는 등 감정 전이를 일으킬 것을 예감케 한다.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망가져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질투의 화신'은 24일 밤 10시 1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SM C&C]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