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푸른바다의전설' 전지현, 인어에 최적화된 배우 '극강의 비주얼'

최종편집 : 2016-11-04 08:43:56

조회 : 390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 전설 속 신비한 인어로의 변신을 끝마쳤다.

오는 16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 측은 4일 인어(전지현 분)의 비주얼이 담긴 스틸을 최초로 공개했다. '전지현=인어'를 공식화하는 극강의 비주얼이 담긴 스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길 판타지 로맨스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인연의 이야기를 펼쳐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앞서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서 인어로 변신한 전지현의 비주얼이 깜짝 공개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컷은 한껏 치솟았던 네티즌들의 기대를 만족시키며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깊은 바닷속으로 잠영하고 있는 인어의 자태는 전설 속 신성한 인어를 눈앞에서 보게 될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충족시킬 만큼 신비롭고 아름답다. 전지현은 인어에 최적화된 비주얼은 물론, 상상으로만 그리던 신비로운 인어와 흡사한 깊고 아련한 눈망울로 더욱 분위기를 배가시키고 있다.

실제 촬영 현장에서 전지현의 유영을 본 스태프들은 감탄을 마지않았고, 그녀의 새로운 도전에 박수 세례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심해를 자유롭게 유영하는 상상 속의 인어를 눈앞에 그려낼 전지현의 새로운 도전, 그 자체가 아름답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전지현은 상상만 했던 인어를 현실화 시킨 인어에 최적화된 배우일 뿐 아니라 그녀의 프로 의식이 현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면서 “오랫동안 물속에서 촬영을 진행해야 하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인어의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배우와 스태프들이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 오는 16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