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메뉴
스타스포츠홈
명장면 하이라이트
  • 명장면하이라이트
  • 프로그램리뷰
  • 방송인사이드
  • TV잡설
방송현장
  • 제작진인터뷰
  • 미공개영상
  • 촬영장핫뉴스
  • 현장포토
스타
  • 끝장인터뷰
  • 스타는지금
k-pop
  • 아이돌특집
  • 케이팝이슈
스타일
  • 패션파파라치
  • TV스타일
영화
  • 스크린현장
  • 핫리뷰
포토
  • 생생포토
  • 포토스토리
스포츠 메뉴
epl스페셜
  • epl명장면
  • epl칼럼
  • 스타플레이어특집
야구
  • 프로야구
  • MLB
  • 야구일반
골프
  • 동영상레슨
  • 경기뉴스
  • 스타골퍼특집
  • 골프정보
스포츠일반
  • 축구
  • 농구
  • 기타
스포츠 이슈 메뉴
베이스볼s

‘눈빛이 다 했다’…푸른바다의전설 이민호, 로코킹의 귀환

최종편집 : 2016-11-18 09:33:30

이미지[SBS funE ㅣ 손재은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가 로코킹 면모를 뽐냈다.

17일 방송된 SBS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 2회에서 허준재(이민호 분)는 인어(전지현 분)와 함께 자신을 쫓는 진옥(김성령 분) 일당의 추적에서 도주하며 한층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민호는 첫 회에서 사기꾼 허준재와 과거 담령으로 분해 다채로운 매력과 만점 캐릭터 소화력을 뽐내며 3년만의 안방극장 복귀를 성공적으로 알렸다. 인어와의 인연이 본격 전개되는 2회에서는 ‘로코킹’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민호는 극강 비주얼에 허준재가 가진 까칠하면서 다정하고, 장난기 넘치지만 따뜻한 반전 매력이 발휘해 여심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로코에 최적화된 연기는 이를 십분 살리고 있다.

시시각각 변하는 이민호의 눈빛은 발군이었다. 인어를 다정하게 바라보는 담령의 눈빛부터, 인어를 귀찮아하면서도 결정적인 순간 손을 내미는 따뜻함이 어린 눈빛,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그리움이 깊어진 눈빛 등 감정을 온전히 실은 눈빛 연기는 감정선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진옥 수하에게 쫓기면서 자전거를 타는 장면은 이민호의 눈빛만으로 러블리한 데이트 신으로 변화하기도 했다. 눈빛 연기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연기력을 대변하는 장면이기도 하다.

이민호의 대사 소화력도 빛났다. 허준재는 멘사 출신 천재 사기꾼으로 정확한 판단 능력과 능청스러운 태도 속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사는 인물. 많은 양의 대사임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박자감으로 리드미컬한 대사 소화력을 선보이며 극에 생기를 불어넣었고, 감정의 변화를 살려냈다. 사랑스럽고 소년 같은 이민호의 매력을 더한 “너 지금 수줍어 하냐?”는 대사나 “사랑은 항복이라는 이야기”라는 대사는 벌써부터 명대사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매주 수, 목요일 방송된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 

스코어 보드

2016.09.03 (토)

프로야구
롯데 KIA
종료 2:1
프로농구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K-리그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인기 최고 EPL 하이라이트 모음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