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메뉴
스타스포츠홈
명장면 하이라이트
  • 명장면하이라이트
  • 프로그램리뷰
  • 방송인사이드
  • TV잡설
방송현장
  • 제작진인터뷰
  • 미공개영상
  • 촬영장핫뉴스
  • 현장포토
스타
  • 끝장인터뷰
  • 스타는지금
k-pop
  • 아이돌특집
  • 케이팝이슈
스타일
  • 패션파파라치
  • TV스타일
영화
  • 스크린현장
  • 핫리뷰
포토
  • 생생포토
  • 포토스토리
스포츠 메뉴
epl스페셜
  • epl명장면
  • epl칼럼
  • 스타플레이어특집
야구
  • 프로야구
  • MLB
  • 야구일반
골프
  • 동영상레슨
  • 경기뉴스
  • 스타골퍼특집
  • 골프정보
스포츠일반
  • 축구
  • 농구
  • 기타
스포츠 이슈 메뉴
베이스볼s

“전지현이 반짝반짝해”…푸른바다의전설 러블리 인어 완성

최종편집 : 2016-11-18 09:45:54

이미지[SBS funE ㅣ 손재은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 육지 신생아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1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푸른 바다의 전설’ 2회에서는 허준재(이민호 분)와 함께 인간 세계와 현대 문물에 적응해 나가는 인어(전지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간의 한계치를 뛰어넘는 기억력과 습득력, 엄청난 힘은 육지로 나온 그녀가 세상을 알아가는 데에 매우 유리한 요소로 작용했다.

인어는 노트북으로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한글을 깨우쳤으며 준재를 잡으러 온 깡패들의 험한 언행까지 쏙쏙 흡수하며 “네 눈깔 속 먹물, 반짝반짝 해” 등 인어표 화법을 구사해 특이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했다.

특히 인어는 생활, 언어뿐만 아니라 인간의 감정까지 궁금해지고 사랑에 호기심을 느끼기 시작했다. 심지어 준재의 행동 하나하나에 설렘을 느끼기도 했다. 이는 조선시대부터 이어진 인어와 준재의 운명이 현재에도 깊어질 것임을 암시해 시공간을 뛰어넘은 로맨스가 시청자들에게도 설렘을 선사했다.

또한 인어의 인간 세계 적응기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천방지축 인어 때문에 더욱 눈길을 끌었다. 세상 모든 것이 장난감이고 공부인 그녀는 행동, 말 하나하나가 언제나 준재가 생각하는 예상 범위를 벗어났다.

이처럼 육지생활을 하나씩 마스터하고 있는 인어의 모습들은 전지현의 탄탄한 연기로 더욱 생동감을 얻었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전지현은 인어가 말문이 트이자 더욱 업그레이드 된 사랑스러움과 엉뚱함으로 집중시켰다. 여기에 실제 인어가 환생한 듯 빼어난 미모와 육지로 올라와도 여전한 신비로운 분위기로 마음을 빼앗으며 다시 한 번 수목극장 여신의 명성을 떨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 인어는 준재와 함께 깡패들로부터 포위를 당하고 총으로 위협을 받자 최후의 방법으로 그의 손을 잡고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물속으로 들어간 인어는 다시 꼬리가 나타났고 이를 발견한 준재에게 입을 맞춰 이들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  

스코어 보드

2016.09.03 (토)

프로야구
롯데 KIA
종료 2:1
프로농구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K-리그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인기 최고 EPL 하이라이트 모음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