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SBS 뉴스의 新바람’…평일 낮뉴스 강화-확대 편성

최종편집 : 2016-12-30 09:18:01

조회 : 461

이미지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SBS 뉴스가 확 바뀐다'

30일 SBS 측에 따르면 오는 2017년 1월 2일부터 평일 낮 시간대 뉴스 수요 증대 추세에 따라 평일 낮 시간대 뉴스를 확대 강화한다.

SBS 측은 “지난 19일 'SBS 8뉴스' 개편에 이어 SBS는 시청자에게 보다 현장감 있는 뉴스, 심도 깊은 뉴스를 선보이기 위해 종일 뉴스 생산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먼저 '3시 뉴스브리핑'은 방송 시간을 30분 확대, 오후 2시, 4시로 나누어 방송한다. '2시 뉴스브리핑'은 정치 분석의 한 수를 보여줄 계획.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시시각각 급변하는 정치 지형을 꼼꼼히 따져본다. 주영진 앵커가 '뉴스브리핑'만의 엄선된 정치 패널들과 함께 1시간 동안 정치권의 움직임을 속 시원히 해부할 예정이다.

주영진 앵커는 그동안 국회, 법조 출입에 워싱턴 특파원을 거치며 20년 넘게 국내외 정치 현장에서 뛰어온 베테랑. 여기에 유인태 전 의원과 전원책 변호사 등이 정국을 명쾌하게 분석하는 '정치 고수의 일침', 정치부 막내 기자들과 취재 뒷이야기를 나누는 '여의도 생존기' 등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새롭고 재미있는 정치 뉴스를 소개한다.

'4시 뉴스 브리핑'은 스토리가 있는 시사토크로 변화해 당일 최고의 핫 이슈로 떠오른 인물과 발언을 통해서 시청자와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찾아본다. 김지윤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박철화 문학평론가, 서민 기생충학 박사, 정철진 경제평론가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시사 토크 패널로 참여한다. 

1994년부터 2002년까지 8년 동안 'SBS 8뉴스' 간판 앵커였던 한수진 선임기자가 신설된 'SBS 오뉴스'의 앵커로 복귀한다. 한수진 선임기자는 2012년부터 4년 동안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를 진행하면서 정통 뉴스는 물론 토크 프로그램에도 강한 '베테랑' 앵커 출신이며, 신예 김윤상 아나운서가 일부 코너에서 한수진 앵커와 보조를 맞출 예정이다.

'SBS 오뉴스'는 초반 20분은 정통 스트레이트 뉴스를, 이후 20분은 '오 키워드' 토크 코너를 진행, 정통 뉴스와 토크의 콜라보를 선보인다. 특히 '오늘의 8뉴스' 코너를 통해서 8뉴스의 주요 내용과 준비 상황을 '맛보기'식으로 설명, 낮뉴스와 8뉴스의 연결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네트워크 현장'에서는 각 지역 뉴스를, '월드리포트'와 '문화현장'을 통해서는 국제 뉴스와 문화계 뉴스도 전달한다. 이 외에도 SNS와 인터넷 검색어 등을 통해 시민들의 하루 관심사와 반응을 정리하는 '오 클릭' 코너도 신설된다.

SBS는 2017년 1월부터 평일 낮시간대 뉴스를 확대 강화함으로써 낮뉴스와 8뉴스의 가교를 만들고, 현장감있는 뉴스, 살아있는 뉴스로 시청자를 찾아갈 예정이다.

사진=SBS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