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동물농장' 래퍼 치타, 장애 가진 고양이 임시보호 자처

최종편집 : 2017-02-17 13:15:50

조회 : 279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래퍼 치타가 장애고양이 임시보호를 자처했다.

오는 19일 방송될 SBS 에서는 '장애고양이 지나의 특별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한 아파트 단지 화단에 특별한 고양이가 살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제작진이 경남 창원을 찾았다. 언뜻 보기에는 평범한 고양이 같지만, 길고양이 치고는 녀석에 대한 아파트 주민들의 애정이 남달랐다. 주민들은 녀석에게 '지나'라는 이름까지 지어주고, 매일 밥을 챙겨주며 살뜰히 보살펴주고 있었다.

그런데 지나의 걸음걸이가 좀 이상했다. 'ㄱ'자로 꺾인 앞다리를 바닥에 질질 끌며 힘겹게 이동하는가 하면, 성치 않은 다리 때문에 스스로 먹이를 구할 수 없어 다른 길고양이들과의 경쟁에서 밀리고 있었다.

이런 지나를 딱하게 생각한 주민들은, 화단 앞에 지나만의 보금자리를 마련해 주고 지극정성으로 녀석을 돌보았다. 하지만 밤만 되면 홀로 남아있는 지나에게 행여나 무슨 일이라도 생길까 싶어 주민들의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라고 했다.

지나의 사연을 듣고 특별한 손님이 'TV 동물농장'의 문을 두드렸다. 바로 카리스마 여성 래퍼 치타였다. 치타는 지나가 평생 함께할 가족을 만날 때까지 임시보호를 자처했다.

'TV 동물농장-장애고양이 지나의 특별한 이야기'는 오는 19일 오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