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하차 허지웅, 최고의 1분 장식 '14.2%'

최종편집 : 2017-04-08 11:36:12

조회수 : 1590

'미우새' 하차 허지웅, 최고의 1분 장식 '14.2%'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허지웅이 SBS 마지막 출연에 '최고의 1분'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7일 밤 방송된 (이하 미우새)는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049시청률 4.6%, 전국 시청률 10.0%, 수도권 기준 11.4%를 기록하며, 이번에도 어김없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는 6.0%(닐슨코리아/전국기준),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는3.0%를 기록했다.

이번 주 '최고의 1분'은 허지웅이었다. 마지막 방송에서 허지웅은 동생과 함께 기차여행을 하며 해묵은 감정들을 씻어냈고, 어릴 적 우애를 되찾았다. 두 사람은 를 통해 과거 오해로 끊어진 관계를 회복했고, 이 과정은 고스란히 어머니에게 전해졌다. 앞서 8년 만에 서로를 만난 두 아들의 모습을 보고 어머니는 눈물을 흘릴 만큼, 허지웅 가족에게 '미우새'와 함께 한 순간은 소중한 시간이었다.

특히 서울로 돌아가는 금빛 열차 안에서 허지웅은, 자신과는 다르게 엄마와 살가운 관계를 유지하는 동생을 보며 “어떻게 하면 살가운 아들이 될 수 있을까?”라며 오래 꾹꾹 담아온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에 엄마의 마음을 잘 알고 있는 동생은 “하던 대로 하되, 연락을 한두 번이라도 더하면 엄마가 매우 기뻐하실걸”이라고 든든한 대답을 내놓아 스튜디오를 감동의 물결로 만들었다. 방송 내내 서로를 챙기고 위하는 마음에 어머님들의 얼굴에서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이 장면은 최고 14.2%(닐슨/수도권 기준)까지 시청률이 치솟았고, 특히 허지웅의 마지막 방송 장면은 평균 12.9%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은 허지웅 가족의 앞날에 축복을 보냈다.

방송이 끝난 뒤 허지웅은 자신의 SNS를 통해 “'미우새'에서 하차하게 되었습니다. 우리 엄마를 길에서 마주치면 반갑게 인사해주세요. 사이가 좋아진 김에 동생에게는 PS4를 선물했습니다. 하하하. 고마웠어요. 다음에 만날 때까지 모두들 건강하세요”라며 하차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하차한 허지웅 대신 에는 룰라 출신 가수 이상민이 투입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