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귓속말' 이보영-이상윤, 권율 무너뜨릴 수 있을까

기사 출고 : 2017-05-22 08:48:14

조회 : 1104

귓속말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귓속말' 이보영과 이상윤이 권율과 처절한 싸움을 펼친다.

22일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연출 이명우) 측은 16회 본방송을 앞두고 강정일(권율 분)과 마주한 신영주(이보영 분), 이동준(이상윤 분)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강정일은 쫓기는 듯 허름한 옷차림의 모습이다. 그의 입가에는 주먹다짐이라도 한 듯 붉은 상처와 핏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다. 아버지가 남긴 보국산업까지 던져가며 자신의 욕망을 위해 달려온 강정일인 만큼, 처절한 집착과 광기로 얼룩진 눈빛이 섬뜩하면서도 강렬하다.

또 다른 사진에는 강정일을 잡아야만 하는 두 남녀 신영주 이동준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동준은 옷 전체가 흙투성이가 된 채 바닥에 넘어져 있다. 상황으로 보아, 그가 강정일과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가 하면 신영주는 권총으로 누군가를 겨누고 있다. 울분이 터져버릴 듯한 눈빛, 굳은 의지의 표정 등이 강정일을 향한 신영주의 심정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현재까지 '귓속말'에서 신영주와 이동준은 법비의 온상인 거대로펌 태백을 이끄는 인물 최일환(김갑수 분)의 팔에 쇠고랑을 채웠다. 권력을 통해 비리를 계속 양산해온 것도 모자라 살인죄까지 저지른 최일환. 이제 신영주와 이동준은 또 다른 법비의 중심인물 강정일을 잡기 위해 맹수처럼 달려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 '귓속말' 15회에서 최수연(박세영 분)은 자신이 갖고 있던 강정일의 약점을 신영주에게 건넸다. 강정일이 스스로 김성식 기자 살인죄를 인정하는 내용이 담긴 영상이다. 신영주에게 넘어간 순간 살인죄가 적용되는, 강정일에게는 매우 치명적인 약점이라고 할 수 있다. 결국 한 치 앞을 알 수 없게 된 강정일이 어떤 상황으로 내몰릴지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강정일은 신영주 아버지에게 살인누명을 씌운 인물이다. 뿐만 아니라 비릿하고 썩은 권력, 법비의 중심에 선 인물이기도 하다. 신영주와 이동준에게는 반드시 무너뜨려야 하는 인물이 강정일인 것이다. 그렇기에 이토록 처절한 싸움은 필연적일 수밖에 없다.

과연 강정일은 신영주와 이동준에 의해 죄를 멈추고, 처벌받게 될 것인가. 남은 2회에 귀추가 주목되는 '귓속말'은 22일 밤 10시 16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