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송이라고요?'…21살 톰 홀랜드가 열어갈 '스파이더맨'의 미래(종합)

최종편집 : 2017-07-03 12:33:35

조회수 : 295

'애송이라고요?'…21살 톰 홀랜드가 열어갈 '스파이더맨'의 미래(종합)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2002년 개봉한 '스파이더맨'(2002)은 히어로 무비의 새 장을 열었다. 장르 무비의 대가 샘 레이미는 코믹북 속 거미 인간을 스크린에 다이나믹하고 유머러스하게 부활시키며 21세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판도를 아예 히어로 무비 중심으로 바꿔놓았다.

게다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맷 데이먼과 동시기에 활동하면서도 이렇다 할 주목을 받지 못했던 토비 맥과이어를 '우리의 이웃'으로 탈바꿈 시켰다.

샘 레이미와 토미 맥과이어는 2007년 '스파이더맨3'을 끝으로 시리즈를 하차했다. 2012년 '스파이더맨' 시리즈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라는 리부트로 다시 부활한다. 영화 '500일의 썸머'로 독립영화계의 스타로 떠오른 마크 웹 감독을 기용하고, 청춘스타로 떠오르던 앤드류 가필드를 2대 스파이더맨으로 앉혔다. 두 편의 시리즈가 만들어졌고, 흥행에도 성공했지만 많은 팬들은 샘 레이미와 토비 맥과이어를 그리워했다.

이처럼 '스파이더맨' 시리즈는 오랜 역사만큼 부침도 컸다. 그 사이 마블 코믹스의 히어로들은 솔로 무비와 올스타전(어벤져스)으로 관객을 사로잡았고, 소니와 마블간 판권 문제로 어벤져스에 끼지 못한 스파이더맨의 위기의식은 커졌다.

이미지'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이후 소니는 새로운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발표했다. 15세 피커 파커의 이야기를 다루는 새로운 리부트 '스파이더맨:홈커밍'이었다.

이번에는 낯설 얼굴들은 전면에 내세웠다. '클라운', '캅 카'와 같은 영화를 만들었지만 무명에 가까웠던 존 왓츠를 감독으로 기용하고, '3대 스파이더맨'에는 영국 출신의 신성 톰 홀랜드를 발탁했다. 캐스팅은 모험처럼 여겨졌다. 피커 파커의 과거에 관심을 두는 전략 역시 불안해 보였다.

그러나 '스파이더맨:홈커밍'은 확실한 '거미인간'의 부활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0일 언론시사회를 공개된 영화는 시리즈의 팬들의 기대치를 제대로 충족시킬 젊고, 역동적이고, 사랑스러운 새 스파이더맨의 탄생을 알려졌다. '캡틴 아메리카:시빌워'로 첫선을 보였던 어린 스파이더맨의 뒷이야기를 보여주고, 향후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활약할 새로운 스파이더맨에 대한 기대도 높였다.

'스파이더맨:홈커밍'의 주역들이 개봉을 앞두고 한국을 찾았다. 월드 프로모션의 일환으로 한국을 찾은 존 왓츠 감독, 톰 홀랜드, 제이콥 배덜런은 관객들과 함께한 레드카펫 그리고 국내 취재진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시리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남자 신데렐라'로 불리며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톰 홀랜드는 단연 국내 관객과 취재진의 관심을 한 몸에 샀다. 톰 홀랜드는 영화 속 피터 파커처럼 시종일관 발랄하고 수다스러웠다.

이미지톰 홀랜드는 "나도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팬 중 한 명이었다. 그래서 이 영화에 참여하고 선보일 수 있어 큰 영광이다"라고 3대 스파이더맨에 발탁된 소감을 전했다.

영국 출신의 배우 톰 홀랜드는 2008년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톰 홀랜드는 캐스팅 보트에 올랐던 수많은 스타들을 제치고 3대 스파이더맨에 발탁되며 전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기대와 함께 우려도 컸던 캐스팅이었다. 그러나 톰 홀랜드는 영화를 통해 자신의 가능성을 제대로 입증해 보였다. 어리지만, 사랑스러운, 엉뚱하지만, 정의로운 15세 피커 파커를 매력적으로 연기해냈다.  

톰 홀랜드는 이번 시리즈에 대해 "이번 리부트는 청소년인 스파이더맨이 극을 이끌어가는게 특이점이다. '15살짜리 청소년에게 슈퍼파워가 주어졌을 때 어떨까? 라는 상상력에서 출발한다. 게다가 '마블의 대부'라고 볼 수 있는 아이언맨과 청소년 스파이더맨이 같이 만들어 가는 케미스트리도 너무 좋다.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미지관객들의 최대 관심사인 아이언맨과 스파이더맨의 콤비 플레이에 대해서는 "토니 스타크(아이언맨)와 피터 파커(스파이더맨)의 관계는 굉장히 흥미롭다. 피터 파커의 어벤져스 합류를 반대하는 이유도 토니 스타크의 입장에서 보면 이해가 될 것이다. 이들의 케미스트리가 이 영화에서 재미있는 부분이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에서도 언급되었듯 두 사람은 멘토와 멘티의 관계다. 어벤져스 합류를 앞두고 '고용주'와 '인턴'처럼 묘사되는 두 사람의 관계는 시종일관 웃음을 유발한다.   

톰 홀랜드는 대선배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내게 정말 큰 영광이다. 현장에서도 굉장히 친절하고 좋은 선배였다"고 회상했다.

존 왓츠 감독은 향후 스파이더맨이 어벤져스에서 펼칠 활약에 대해 "'어벤져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더 재미있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소니와 마블 사이의 판권 문제가 해결됨에 따라 스파이더맨은 솔로 무비뿐만 아니라 '어벤져스'에서도 본격적인 활약을 예고했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시빌 워' 이후 어벤져스를 꿈꾸던 '피터 파커'가 '아이언맨'과 함께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에 맞서며 진정한 히어로 '스파이더맨'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5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사진 = 김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