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해피엔딩vs 새드엔딩... 이희명 작가x백수찬 감독 세 번째 작품 ‘다시 만난 세계’ 결말은?

작성 : 2017-09-20 13:20:02

조회 : 476

다만세

[ SBS 연예뉴스 | 김재윤 기자] SBS 수목드라마 (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김유진)의 결말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7월 19일 첫방송된 (이하 '다만세')는 해성이 12년 전 사고사를 당했다가 다시 돌아오면서 이야기가 전개되었다.

그는 첫사랑인 정원(이연희 분)을 만난 것을 시작으로, 뿔뿔이 흩어진 동생 셋째인 영인(김가은 분), 넷째인 해철(곽동연 분), 그리고 다섯째인 수지(김혜준 분)와도 다시 만나면서 남매간의 우애를 되찾을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의사인 둘째 영준(윤선우 분)만 남겨진 상황인데, 과연 다 함께 가족 간의 정을 다시 누릴지 있을지가 관건이다.

여기에다 해성은 고교 시절 친구였던 호방(이시언 분)을 시작으로, 태훈(김진우 분)과 진주(박진주 분), 그리고 문식(신수호 분)까지 만나면서 자신을 미술실 살인자로 오해하게 만든 진범 박동석(강성민 분)을 잡기 위한 묘안을 짜내면서 검거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 와중에 호방과 진주는 서로의 마음을 알게 되고는 사랑하는 사이로 발전했다.

또한, 원래 레스토랑의 오너였다가 해성과 함께 차파스타를 개업하고 이끈 민준(안재현 분), 그리고 해성을 차로 치어놓고도 줄곧 모르쇠로 일관했던 차 회장(박영규 분)의 스토리도 더욱 탄탄하게 진행되었고, 마지막 이야기를 남겨놓고 있다.

무엇보다도 최근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감독 콤비의 작품이었던 2015년 '냄새를 보는 소녀', 그리고 2016년 '미녀 공심이'의 경우 각각 주인공들이 우여곡절 끝에 행복하고 웃음 짓는 마무리를 이뤄낸 적이 있다. 특히, 두 작품에 모두 출연한 남궁민의 경우 전작에서는 악역이었던 터라 응징을 당했다면, 후속작에서는 공심이였던 민아와 달달한 로맨스로 웃음 짓는 결말의 주인공이 된 적도 있었던 것.

이로 인해 방송 4회 분량만 남겨놓은 드라마 '다만세'의 경우 전작에서는 볼 수 없었던 주인공의 소멸을 앞두고 있다는 특별한 상황이라 이를 둘러싼 결말에 대한 궁금증도 더욱 커진 것도 사실인 것이다. 

한 관계자는 “이 작가님과 백 감독님의 세 번째 작품인 '다만세'가 해성과 정원의 사랑 이야기 뿐만 아니라 가족 간의 정, 그리고 살인자 누명을 벗으려는 스토리가 공감 있게 전개되어왔다”라며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과연 어떤 스토리가 전개되면서 전작들처럼 해피엔딩이 될지, 아니면 전혀 상반된 새드엔딩이 될지는 꼭 지켜봐 달라”라고 소개했다.

는 열아홉 살 청년 해성과 서른한 살 여자 정원, 이처럼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로, 풋풋하고도 청량감 넘치는 스토리로 2017년 안방극장에 신선한 감동을 안겼다. 37~40회는 9월 20일과 21일에 공개되며, 후속으로 이종석과 배수지 주연의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9월 27일부터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