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메뉴
스타스포츠홈
명장면 하이라이트
  • 명장면하이라이트
  • 프로그램리뷰
  • 방송인사이드
  • TV잡설
방송현장
  • 제작진인터뷰
  • 미공개영상
  • 촬영장핫뉴스
  • 현장포토
스타
  • 끝장인터뷰
  • 스타는지금
k-pop
  • 아이돌특집
  • 케이팝이슈
스타일
  • 패션파파라치
  • TV스타일
영화
  • 스크린현장
  • 핫리뷰
포토
  • 생생포토
  • 포토스토리
스포츠 메뉴
epl스페셜
  • epl명장면
  • epl칼럼
  • 스타플레이어특집
야구
  • 프로야구
  • MLB
  • 야구일반
골프
  • 동영상레슨
  • 경기뉴스
  • 스타골퍼특집
  • 골프정보
스포츠일반
  • 축구
  • 농구
  • 기타
스포츠 이슈 메뉴
베이스볼s

‘사랑의 온도’ 올라가자 서현진 ‘멜로 포텐’ 터졌다

최종편집 : 2017-10-11 11:21:19

이미지
[ SBS funE | 김재윤 기자] ‘사랑의 온도’가 올라가자 ‘멜로 포텐’도 터졌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15, 16회에서는 달달하고 애틋한 직진 고백을 하는 이현수(서현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는 시청자 모두가 기다렸던 순간으로 안방극장에 짜릿한 재미를 선사했다.

현수는 “결정하기까지가 힘들지. 결정하고 나면 뒤도 안 돌아본다고. 난”이라는 대사처럼 겁도 많고 생각하고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 그리고 판단 후 무조건 직진하는 인물. 이날 방송에서는 ‘일’에서도 ‘사랑에서도 직진 본능을 발휘하며, 지난 회차에서 보여준 ‘눈물의 여왕’은 온데간데없이 밝고 긍정적인 기운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현수는 지난날 온정선(양세종 분)을 밀어내고 확신을 주지 못한 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었다. 무엇보다 그동안 정선의 상처가 꽤 깊었음을 깨달은 후에는 더욱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었던 것. 이에 현수는 정선이 알려준 방법으로 달리거나 그를 먼발치에서 바라보며 생각에 잠기곤 했다.

두 사람이 여수로 여행을 떠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도중, 현수는 화장실을 갔고 그 길로 정선과 엇갈렸다. 다시 돌아왔을 때, 정선이 있던 자리에는 아무 흔적도 찾아볼 수 없었다. 문득 5년 전 일이 떠오른 현수는 두려움에 사로잡혀 그를 찾아다니기 시작했다.

마침내 현수는 정선을 만났고 눈물을 흘리며 포옹하면서 “사랑해. 사랑하고 있어”라고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현수의 고백으로 인해 5년 동안 돌고 돌아 보는 사람마저 애타게 만들었던 두 사람의 최적의 온도가 맞춰진 것이다.

특히 이 장면에서는 ‘멜로 포텐’이 터진 서현진의 연기로 더욱 달달하면서도 애틋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는 평이 쏟아지고 있다.

서현진은 사랑하는 사람을 또 놓쳤다는 두려움부터 그를 다시 찾은 후 밀려온 안도감, 그 와중에 ‘자기’를 챙기는 엉뚱함과 사랑스러움, 귀여운 투정 등 짧은 장면 안에 수많은 감정과 매력을 담아내며 ‘멜로 퀸’으로서의 진가를 증명해냈다. 여기에 상대방을 바라보는 촉촉한 눈빛과 수줍은 미소를 머금은 표정까지 더해져 이제 막 시작하는 연인의 설렘이 고스란히 전달돼 시청자들의 심쿵을 유발했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많이 본 뉴스

스코어 보드

2017.04.04 (화)

프로야구
삼성 LG
종료 0:11
프로농구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K-리그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인기 최고 EPL 하이라이트 모음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