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입영전야' 김수현, 볼링 삼매경…마지막 스트라이크

최종편집 : 2017-10-23 11:28:11

조회 : 3834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수현이 입대 전날 볼링 삼매경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은 23일 SNS에 김수현이 입대를 하루 앞두고 볼링장을 찾은 모습을 공개하며 "입영전야#할로윈#김수현"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수현은 그림 같은 포즈로 볼링을 쳤다. 스크라이크(Strike: 첫 번째 공으로 10개의 핀을 모두 쓰러뜨리는 것)에 대한 의지가 엿보이는 열정적인 모습이었다.

이미지

김수현의 '볼링 사랑'은 익히 알려져있다. 지난 2016 프로볼러 선발전에 도전해 2차전에서 아쉽게 탈락한 바 있다. 이후 프로볼러 재도전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 볼링장에는 영화 '리얼'의 감독이자 이부형(異父兄)으로 알려진 이사랑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현은 오늘(23일) 오후 경기도의 한 훈련소에 입소해 21개월간 국방의 의무를 이행한다. 본인의 뜻에 따라 별도의 행사 없이 비공개로 입대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