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라디오스타' 김부선, 김구라에 적극 구애 "동현이 잘 키울 수 있어"

최종편집 : 2017-11-23 09:58:09

조회 : 338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김부선이 MC 김구라에게 적극적으로 구애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무사 방송 기원' 특집으로 김부선-강균성-사유리-조영구가 출연했으며, 배우 차태현이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이날 방송은 시작부터 심상치 않았다. 특히 김부선은 “얼굴도 바꾸고 이름도 바꾸고 몸도 바꿨다”라고 고백을 하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는데, 갑자기 눈물까지 쏟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부선은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 얘기를 하다 고개를 푹 숙인 채 얼굴을 가렸고 이에 MC들과 다른 게스트들은 당황한 기색이었다. 김부선은 '라디오스타' 최초 오프닝에서 울먹거린 출연자로 기록됐다.

또한 김부선은 진심으로 조언해주는 김구라에게 갑자기 전화번호를 달라고 하더니, “3년 전에 뵙고 정말 설렌다. 완전 내 스타일이다. 나 동현이 잘 키워줄 수 있어”라고 프러포즈를 해 김구라의 얼굴을 빨갛게 만들었다. 김부선은 “유머감각, 저 박식함 미치겠어. 어떻게 해 꽂히는데”라며 밀어붙였고, 김구라가 어쩔 줄 몰라 하자 계속해서 장난을 쳤다.

그러나 김부선은 곧 “내가 유럽을 가봤는데 선진국이 달리 선진국이 아니야. 여자 나이 안 따져. 난 김구라 씨 너무 실망했어”라며 급 마음이 식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