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박해진 "연애는 잘 못해도 좋은 남편은 될 수 있을 듯"

최종편집 : 2018-02-28 09:56:58

조회 : 115

>
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이정아 기자] 박해진의 자연스러운 매력이 담긴 매거진 하이컷의 화보가 공개됐다.

박해진은 3월 1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를 통해 청량미가 느껴지는 비주얼을 선보였다.

1990년대 청춘스타를 연상시키는 5:5 가르마, 포마드 헤어스타일에 가죽 블루종, 목욕 가운 등 편안하고 빈티지한 옷차림이 멋스럽게 어울렸다. 부스스한 머리로 침대에 기대앉거나 향초를 켠 욕실에 누워 여유를 즐기는 등 박해진의 일상을 엿본 듯한 모습이 사진에 담겼다.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 이어 영화 '치즈인더트랩'으로 다시 돌아온 '유정 선배' 박해진은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장르가 '로맨스릴러'지 않나. (이번 영화에서) 스릴러적인 부분이 좀 더 보강이 됐다. 유정 캐릭터도 드라마보다 기본적인 감정상태가 좀 더 밝은? 남들이 봤을 때는 그냥 멀쩡한 선배다. 드라마에서는 처음부터 '이상한 선배'라는 설정을 갖고 가지만 영화에서는 다른 후배에게는 멀쩡한데 설이에게만 비밀스러운 면을 내보인다"고 밝혔다.

결혼 상대로 본인과 닮은 타입 혹은 정반대 타입 중 어느 쪽에 더 끌리는지를 묻자 박해진은 "닮아도 좋고 달라도 좋다. 나는 둘 중 어느 쪽이라도 상관없는데 상대방이 어떨지 모르겠다. (웃음) 나는 쫓아다니면서 치우는 성격인데 그걸 대부분 싫어하더라. 밥숟가락을 놓자마자 그릇 들고 개수대로 가면 다들 옆에서 '아니, 입에 밥이 아직 그대로 있는데 뭘 그리 급하게 치우냐'고 한소리들 한다. 내가 연애는 잘 못 해도, 좋은 남편은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보였다.

happy@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