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미식가’ 용산 갈비집 앞 포착…의도치 않은 스포일러

최종편집 : 2018-05-08 14:14:10

조회수 : 1912

‘고독한 미식가’ 용산 갈비집 앞 포착…의도치 않은 스포일러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일본 먹방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의 주인공 마츠시게 유타카가 한국 용산의 한 갈비집에서 포착이 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8일 오전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고독한 미식가 근황 공개”라는 게시물이 확산됐다. 사진에는 '고독한 미식가' 이노가시라 고로 역의 마츠시게 유타카가 정장을 입은 모습으로 서울 용산 보광동의 한 갈비 가게 앞에 서 있고, 주위에 스태프들이 장비를 들고 서 있는 모습이 포착되어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마츠시게 유타카가 '고독한 미식가' 촬영차 한국을 찾은 게 아니냐고 추측했다. '고독한 미식가'는 2012년부터 방영된 일본의 인기 먹방 드라마로, 주인공이 혼자 맛집을 찾아다니며 음식을 즐긴다는 스토리를 담는다.

이미지특히 '고독한 미식가' 시즌7에는 해외 출장 에피소드가 예정되어 있어 더욱 한국 촬영설을 뒷받침했다. 이에 대해서 드라마 관계자는 지난 8일 새벽 입국해 보광동의 유명식당 '종점 숯불갈비'에서 촬영하는 게 맞다고 확인했다.

해당 식당은 십여 년 전 문을 연 곳으로, 5~6개 테이블이 있고 돼지갈비와 차돌박이 등 메뉴만을 판매하는 소박한 음식점이다. '고독한 미식가'의 마츠시게 유타카가 어떻게 이 식당의 메뉴를 소개할지 덩달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독한 미식가'는 용산구를 시작으로 오는 11일까지 국내에서 먹방 촬영을 할 계획이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