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시크릿 마더’ 송윤아x송재림, 의문의 제보자 등장으로 운명적인 인연 이어간다

최종편집 : 2018-05-18 10:15:08

조회 : 221

>
이미지

[ SBS 연예뉴스 | 김재윤 기자] SBS 주말특별기획드라마 (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의 송윤아와 송재림이 1년 전 그날 밤 목격자로 하여금 운명적인 인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는 19일 방송될 5-8회에는 딸 민지를 잃은 그 날 밤,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는 제보자의 등장으로 위기를 맞는 김윤진(송윤아 분)과 다시 그날에 관한 수사에 돌입하는 하정완(송재림 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정완이 지명 수배자를 쫓던 중 우연히 만나게 됐는데, 실은 이전에도 잊을 수 없는 순간을 함께한 사이임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방송될 '시크릿 마더' 5-8회에는 정완이 끈질기게 추적하던 지명 수배자가 윤진을 뒤흔든 목격자와 동일인임이 드러나며, 한층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다.

윤진은 외면하고 묻어두려 했던 그 날을 마주한 뒤, 유력한 범인으로 의심되는 한 여자의 뒤를 쫓고, 그 과정에서 또 한 번 정완을 만난다. 그 사이 몇 차례 위기를 겪은 윤진은 혼자 힘으로는 진실에 다가가기 어려움을 깨닫고, 정완에게 도움을 청한다.

비극으로 끝나 버린 그 날 일에 대해 일말의 책임감과 죄책감을 가지고 있던 정완은 윤진의 구조 요청을 외면하지 않고, 사건의 출발점에서부터 수사를 시작한다. 그런데 두 사람이 찾고 있던 그 여자가 다름 아닌 김은영이란 사실이 밝혀지며 극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게 된다.

김은영은 현재 리사 김이란 이름으로 신분을 위장한 채, 윤진의 하나뿐인 아들 민준(김예준 분)을 가르치고 있는 입시 보모. 1년 전 사고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입시 보모 리사 김이, 어째서 윤진과 정완이 그토록 찾아 헤매는 그 여자가 된 것인지, 그들의 얽히고설킨 사연은 5-8회 방송을 통해 그 윤곽이 서서히 드러날 전망이다.

안방극장에 전율을 일게 만든 송윤아의 처절하고도 절박한 모성애 연기, 극과 극 캐릭터를 찰떡같이 오간 김소연의 파격 변신, 주·조연할 것 없이 캐릭터의 매력을 200% 소화한 배우들의 맹활약에 힘입어 첫 방송부터 화제의 중심에 선 SBS 주말 특별기획 는 오는 19일 밤 8시 55분, 5-8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