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지칠 줄 모르는 ‘두 개의 심장’ 박지성, 콜롬비아-일본 전 단독 현장 생중계

기사 출고 : 2018-06-19 17:58:34

조회 : 113

월드컵

[ SBS 연예뉴스 | 김재윤 기자] 축구의 본질을 꿰뚫고 연일 진화하는 해설로 대활약을 펼치고 있는 박지성이 오늘(19일) 열리는 러시아월드컵 콜롬비아-일본 경기에도 '빼박콤비' 배성재와 함께 SBS 단독 현장 생중계에 나선다.

박지성은 월드컵 개막 이래 유일하게 5일 연속 현장 생중계를 강행하고 있다.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는 개최 도시 간에는 시간대가 달라질 정도로 이동거리가 상당한데, 박지성은 모스크바에서 니즈니로, 이어서 오늘 콜롬비아-일본 1차전 경기가 열리는 사란스크까지 12시간 넘게 이동하면서 현장 생중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지성은 그 먼 거리를 오가는 중에서도 더 나은 해설을 선보이기 위해 쉬지 않고 자신의 중계를 모니터링하고 다가올 경기를 준비하였다. 역시 선수시절처럼 특유의 성실함 및 지치지 않는 '두 개의 심장'의 면모를 보이며 그가 왜 최고의 자리에 이르렀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그의 이런 성실함이 통한 걸까. SBS는 18일 열렸던 '한국-스웨덴' 경기에서 젊은 층을 사로잡았다. SBS는 20-49세 월드컵 시청률에서 10.4%(닐슨코리아 수도권, 경기 시청률 기준)를 기록하며 방송 3사 중 당당히 1위를 기록한 것이다. 첫 해설 도전에도 불구하고 그의 지칠 줄 모르는 그의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라 할 수 있다.

한편, 오늘 러시아 사란스크 분모르도비아 아레나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콜롬비아-일본 전은 방송사 중 유일하게 SBS에서만 현장 생중계 될 예정이다. 경기는 저녁 7시 40분부터 '빼박콤비' 배성재-박지성의 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