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쪽지가 뭐길래”…훈남정음 황정음, 미소→눈물

기사 출고 : 2018-06-20 13:58:46

조회 : 150

훈남정음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황정음이 뜻밖의 쪽지로 가슴 뭉클해진다.

20일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 제작사 몽작소, 51K 측은 황정음이 누군가가 보낸 의문의 쪽지를 받는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극 중 정음은 동네 사람들로부터 쪽지 하나씩 받고 있다. 평상에 앉아 있는 할머니부터 자주 가는 막창집 주인까지, 동네 사람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정음이 지나갈 때마다 쪽지를 건넸다.

밝은 얼굴로 쪽지를 주는 동네 사람들과 달리 정음은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그도 그럴 것이, 누가 자신에게 쪽지를 보내는 것인지, 그 안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는 것인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

이내 차분하게 쪽지를 읽어가는 정음. 처음에는 미소를 지으며 쪽지를 읽어 가다가 갈수록 가슴이 먹먹한 듯 무거운 표정을 지었다. 눈시울이 붉어지는 것도 엿볼 수 있었다. 이때 황정음의 차분한 표정 연기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과연 누가 쪽지를 보낸 것인지, 그 쪽지 안에는 무슨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인지, 또 이 쪽지로 정음에게 어떤 변화가 생길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5~16회에서는 정음을 사이에 둔 훈남, 준수의 신경전이 더욱 불타오른다. 훈남의 집에 찾아온 수지(이주연 분)까지 가세해 주인공들의 한 치 앞을 모르는 롤러코스터급 심리 변화가 극의 재미를 한층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 목요일 방송된다.


사진=몽작소, 51K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