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 박은태 소감 “첫 무대 행복…다시 하길 잘했다”

최종편집 : 2018-06-21 17:35:58

조회수 : 50

‘프랑켄슈타인’ 박은태 소감 “첫 무대 행복…다시 하길 잘했다”  기본이미지
이미지[SBS 연예뉴스 l 강겨윤 기자]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배우 박은태가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20일 앙리 뒤프레 역과 괴물 역을 맡아 성공적인 첫 무대를 마무리한 박은태는 “관객들을 다시 만나서 너무나 행복했고 다시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고 환호해주시니 ‘앙리’와 ‘괴물’로서 무대에서 너무 행복했다. 남은 공연 동안 다치지 않고 최선을 다해 관객분들을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극 중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되어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 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 역을 맡은 박은태는 첫 공연에서 폭발적인 가창력과 감성적인 보이스로 ‘앙리’와 ‘괴물’의 내면을 몰입도 있게 전달해 작품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박은태는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으로 객석을 단숨에 압도했으며 이번 공연에 세 번째 참여해 재연보다 심도 있는 캐릭터 해석을 선보여 관객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으며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초연 멤버인 박은태 배우는 당시 초연의 흥행 가도를 이끈 주역으로 ‘앙리 뒤프레’와 ‘괴물’ 역을 완벽 소화해 호평을 받은 바 있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며 대중적으로 인지도도 높아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오늘 6월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