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 집 나온다…최대 위기

기사 출고 : 2018-06-28 12:37:22

조회 : 146

훈남정음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남궁민이 황정음 집을 떠나며 두 사람 관계에 최대 위기를 맞는다.

28일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 19회와 20회 예고편이 공개됐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정음(황정음 분)과 사귀기 시작한 훈남(남궁민 분)이 그녀의 집으로 들어가 알콩달콩한 한집 로맨스를 펼쳐지려 했다. 하지만 정음은 양 코치(오윤아 분)와 이야기를 나누다 훈남과 육룡의 내기에 자기가 희생양이었음을 알고는 눈물을 흘렸고, 결국 훈남에게 결별을 선언했다.

예고편 속 정음은 훈남을 향해 “내가 속을게, 차리 속여”라고 울먹였다. 이때 준수가 나타나 “순진한 애 건들지 말라고 했지”라는 말과 함께 순식간에 훈남에게 주먹을 날렸다.

날이 바뀌고, 사찰로 간 훈남은 정음에게 “미안하다는 말로 모면하지 않을게”, “출발은 잘못되었지만 최종목적지는 네가 맞아”, “나 다시 출발선으로 돌아간다”라는 말과 함께 무릎을 꿇고 백허그를 하며 자신의 잘못을 거듭 사과했다.

하지만 정음은 그런 그를 무시하고는 집에서 모든 걸 잊으려는 듯 노래를 부르며 마음을 달래기에 이르렀다.

마지막에 이르러 준수로부터 “다시는 정음이 앞에 나타나지 마”라는 말을 듣게 된 훈남은 캐리어를 끌고서 집을 나섰다.

드라마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정음이 자신을 두고서 내기한 훈남에게 결별을 선언하면서 둘의 관계에 최대 위기가 닥치게 된다”라며 “과연 정음의 집을 떠나게 된 훈남이 다시금 정음에게 자신의 진심을 보여줄 수 있을지, 아니면 그대로 헤어지게 될지는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라고 소개했다.

19, 20회는 28일 전파를 탄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