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시크릿 마더' 송윤아x김소연, 두 얼굴 김태우 코너로 몰아세운다

최종편집 : 2018-06-29 12:29:15

조회 : 213

이미지

[ SBS 연예뉴스 | 김재윤 기자] “살려주세요”

다급한 외침의 주인공이 송윤아와 김소연을 한자리에 모이게 했다.

오는 30일 방송예정인 SBS 주말특별기획드라마 (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 이정흠) 25-28회에는 발신인을 알 수 없는 한 통의 전화로 다시 손을 잡게 되는 김윤진(송윤아 분)과 김은영(김소연 분), 그리고 그녀들의 거침없는 행보에 점점 수세로 몰리는 한재열(김태우 분)의 숨 막히는 심리전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윤진은 딸 민지 뺑소니 사고 현장의 목격자 강현철(한철우 분)이 남편 재열의 지시로 거짓 증언을 했음을 알게 됐다. 아픈 딸 수술비 마련을 위해 김은영을 뺑소니 사고 범인이라 지목할 수밖에 없었던 것.

이후, 미심쩍은 죽음을 맞은 강현철이 남긴 핸드폰 속 재열의 협박을 확인한 윤진은 남편과 시어머니 박선자(차화연 분)가 은폐하려는 그날의 진실을 반드시 찾겠다고 다짐, 오래 고민해왔던 복직부터 실행에 옮겼다.

그렇게 다시 맞은 첫 출근일, 윤진은 신원을 알 수 없는 누군가에게 간절한 구조 요청을 받게 되는데, 운명적으로 같은 날, 1년 전 사라졌던 민지 뺑소니 사고 가해 차량이 발견되면서 불길한 예감에 휩싸인다. 하여, 윤진은 모든 걸 접고 캐나다로 돌아가려던 은영을 돌려세워 다시금 집으로 불러들였다.

이어 방송될 25-28회에는 입시 보모 김은영의 복귀를 시작으로 1년 전 그날 밤에 얽힌 진실이 비로소 수면 위에 드러날 예정이다. 눈엣가시였던 강현철, 김은영을 해결했다고 믿었던 재열은 눈앞의 광경에 또다시 분노하고, 뜻을 모은 윤진과 은영은 보란 듯이 1년 전 사고와 김현주(지안 분)에 대한 흔적들을 찾아 나선다.

폭주하는 남편 재열을 막고 싶은 절박한 윤진, 언니를 찾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잡은 은영, 두 여자의 압박으로 진짜 얼굴을 드러내게 되는 재열까지 1년 전 그날 밤을 둘러싼 진실을 사이에 둔 세 사람의 긴장 백배 이야기가 그려질 25-28회는 오는 30일 밤 8시 55분에 4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