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미운우리새끼 유호정 “최지우, 멋진 신랑과 알콩달콩 보기 좋아”

기사 출고 : 2018-07-29 21:59:30

조회 : 2031

미우새

[SBS 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유호정이 최지우의 결혼생활에 “보기 좋다”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SBS 에서 스페셜 MC 유호정은 “오연수 신애라 등과 친하지 않냐. 최지우가 유부녀 대열에 합류했는데 조언 한 게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유호정은 “나는 늘 그랬다. 최지우에게 (결혼을)빨리 했으면 좋겠다 했다. 애기도 빨리 낳았으면 좋겠다 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우가 막내 동생 같다. 아직도 내게는 애기 같이 보이는 게 있다”라며 “멋진 신랑 만나서 알콩달콩 사는 모습 보기 좋다”고 덧붙였다.

유호정은 “그래도 결혼 안한 후배들 보면 부러울 때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부럽다기 보다 내 시간이 없으니까 일할 때 일하느라 바쁘고 일 끝나면 애들하고 있어야 하니까. 친구들끼리 여행가고 싶다”며 “내가 한 일주일 여행을 다녀온 적 있는데 공항에 남편과 아이들이 마중 나왔는데 셋이 무슨 엄마 없는 고아들처럼 서있었다. 우리 딸이 '엄마 잘 다녀왔어?'라고 입으로만 웃다가 울더라. 엄마 여행 가는 건 싫다고 해서 그 다음부터 못 갔다”고 털어놨다.

는 매주 일요일 방송된다. 

사진=SBS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