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슈퍼주니어, 美 빌보드 주최 팬덤 대결 '전 세계 64팀 꺾고 최종 우승'

최종편집 : 2018-08-30 11:45:05

조회 : 188

>
이미지

[SBS 연예뉴스 |이정아 기자]슈퍼주니어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미국 유력 음악 매체인 빌보드는 지난 7월 18일부터 8월 29일(현지 시간)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팬덤'(Strongest fan army)을 가리는 'FAN ARMY FACE-OFF 2018' 투표를 진행했다. 여기에는 국적과 장르를 불문하고 쟁쟁한 아티스트들이 후보로 올라 시작부터 관심을 모았으며 총 64팀 중 온라인 투표를 통해 승리한 팀만 상위 라운드에 진출하는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돼 긴장감을 높였다.

64팀 중 K-POP 아티스트는 단 12팀에 불과했으며 이외에도 아델, 셀레나 고메즈, 아리아나 그란데, 저스틴 비버, 저스틴 팀버레이크 등 유수의 POP 아티스트들이 후보에 올랐으나 최종적으로 슈퍼주니어와 영국의 국민 보이 밴드 원디렉션 출신의 해리 스타일스가 결승에 진출, 결승전에서는 각각 224만, 182만 표를 받아 약 42만 표 차이로 슈퍼주니어가 '가장 강력한 팬덤'(Strongest fan army)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슈퍼주니어는 지난 4월 12일 정규 8집 리패키지 앨범 'REPLAY'(리플레이)로 발매와 동시에 전 세계 29개 지역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타이틀 곡 'Lo Siento'(Feat. Leslie Grace)로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라틴 디지털 송 차트(Billboard's Latin Digital Song Sales chart) 13위에 진입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이어오고 있다.

슈퍼주니어는 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폐막식 무대에 오른다.

happy@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