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강성훈, 대만 콘서트 취소→개인 팬클럽 횡령 의혹 '일파만파'

최종편집 : 2018-09-11 15:17:19

조회 : 3514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젝스키스 멤버 강성훈을 둘러싼 의혹이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강성훈이 자신의 개인 팬클럽 운영진과 교제하고 있다는 의문부터 공금을 횡령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논란이 시작된 건 이달 초 강성훈의 대만 팬미팅이 무산되면서다. 이달 8~9일로 예정됐던 대만 팬미팅을 강성훈의 개인 팬클럽인 후니월드가 일방적으로 취소해 현지 업체에 한화 1억원 가량의 손실을 안겼다는 현지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팬미팅 취소 원인을 놓고 강성훈 측은 책임을 현지 업체에 돌렸다. 강성훈은 지난 10일 후니월드 공식 팬카페를 통해 “손해를 보더라도 끝까지 팬미팅을 진행하려 했지만 대만 측이 우리를 속이고 진행한 부분이 있었고, 대만 정부에서 비자 발급을 거부한 것이 팩트”라고 맞섰다.

강성훈이 억울함을 드러냈지만, 대만 업체는 강성훈 측에 이미 개런티를 지급했다며 지난달 31일 한국 경찰에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주장했다.

개인 팬미팅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일부 팬들은 미숙한 일 처리의 배후에는 강성훈의 여자친구인 A씨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강성훈의 팬들은 “팬들이 입수한 서류에 따르면 A씨는 강성훈의 스태프로 이름이 기재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팬클럽에 참석한 팬들이 약속한 굿즈를 받지 못하거나, 굿즈 일부 판매금이 횡령된 정황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 강성훈은 A씨의 존재에 대해서 부인했다. 그는 팬카페에 쓴 글에서 “최근 떠도는 소문 중 운영자 관련해 여자친구는 딱 대놓고 말하겠다. 그냥 소문은 소문일 뿐. 더 이상은 말할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또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강성훈 단독 팬미팅을 통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히면서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히 문제점들을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