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측 "가치관 차이로 이혼, 부모로서 최선 다할 것"[입장 전문]

최종편집 : 2018-09-14 14:07:45

조회수 : 5458

박은혜 측 "가치관 차이로 이혼, 부모로서 최선 다할 것"[입장 전문]  기본이미지
이미지[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박은혜 측이 이혼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4일 박은혜의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박은혜 씨는 남편과 서로 가치관의 차이로 여러 시간 고민한 끝에 각자의 길을 가게 되었다”라고 이혼 사실을 전했다.

이어 “무척 개인적인 얘기라 조심스럽지만, 부부의 합의로 아이들 양육은 박은혜 씨가 하고 있으며 부모라는 울타리로 식사도 하고 학교 행사에도 함께 참여하며 아이들에게 부모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또 “추측성 기사나 과거 방송에서 한 이야기들이 새로 기사화되어 가족들과 아이들이 또 한 번 상처받지 않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며 “대중의 사랑과 관심을 받는 배우로서 이번 일로 여러분께 실망을 드리게 되었을까 봐 박은혜 씨 본인 스스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은혜는 소속사를 통해 비록 결혼생활이 파경을 맞았지만, 두 아이의 엄마이자 배우로서,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박은혜는 지난 2008년 4월 네 살 연상의 사업가 김 모 씨와 결혼했고, 3년 후인 2011년 쌍둥이 아들을 출산했다.

박은혜는 결혼과 출산 이후에도 연기 활동을 쉬지 않았다. 각종 드라마에 주연으로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했고, 예능프로그램 MC로도 활약했다. 방송을 통해 쌍둥이 아이들에 관한 남다른 모성애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박은혜는 1998년 영화 ‘짱’으로 데뷔한 후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에 ‘연생’ 역으로 출연해 연기자로서 확실한 인지도를 쌓았다. 이후 ‘작은 아씨들’, ‘열여덟 스물아홉’, ‘이산’, ‘분홍립스틱’, ‘두 여자의 방’, ‘달콤한 원수’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MC를 맡고 있다.

다음은 박은혜 소속사의 공식입장이다.

안녕하세요. 박은혜 배우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배우 박은혜 씨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현재 박은혜 씨는 남편과 서로 가치관의 차이로 여러 시간 고민한 끝에 각자의 길을 가게 되었습니다.

무척 개인적인 얘기라 조심스럽지만, 부부의 합의로 아이들 양육은 박은혜씨가 하고 있으며 부모라는 울타리로 식사도 하고 학교 행사에도 함께 참여하며 아이들에게 부모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추측성 기사나 과거 방송에서 한 이야기들이 새로 기사화되어 가족들과 아이들이 또 한 번 상처받지 않기를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대중의 사랑과 관심을 받는 배우로서 이번 일로 여러분께 실망을 드리게 되었을까 봐 박은혜 씨 본인 스스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박은혜 씨는 본인이 하고 있는 프로그램과 작품에서 자신의 맡은 바 책임을 다 할 것이며 두 아이의 엄마로 그리고 배우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리며 소속사에서도 더욱 책임 있는 자세로 박은혜씨와 함께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