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재명에게 하고 싶은 말은?…“마음 아프고 섬뜩하다”

최종편집 : 2018-09-14 16:28:13

조회수 : 1401

김부선, 이재명에게 하고 싶은 말은?…“마음 아프고 섬뜩하다”  기본이미지
이미지[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이재명 경기도 지사 측으로부터 허위사실 공표 혐의 등으로 고발당한 김부선이 이 지사를 향해 “마음이 아프고, 섬뜩하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2시 경기도 분당경찰서 조사에 출석한 김부선은 “오는 길에 강용석 변호사와 선임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변호사 선임 문제로 경찰 조사 시기에 혼선을 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겠다. 사건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에 대한 입장발표는 강용석 변호사가 전담해서 맡아줄 계획”이라며 말을 시작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김부선 씨가 피고발인 신분의 조사에만 응할 예정이고, 참고인 신분 조사는 진술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다. 분당경찰서는 이재명 지사의 관할인 곳이기 때문에 다음 주 서울에서 무고,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는 질문에 김부선은 “매우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 또 한편으로는 섬뜩하다. 내가 만약 살아있지 않았다면 어떤 이야기를 했을까 섬뜩하다. 거짓말을 백가지 천가지 만가지로 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한때 연인이었던 사람인데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너무 측은하다. 싱글이라고 했지만 이혼했겠거니 생각했던 나도 어리석었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은 지난달 22일에 이어 두 번째로 분당경찰서에 참석했다. 1차 조사에서 김부선은 경찰서에서 30분 정도 머물다가 진술 거부 의사를 밝힌 뒤 귀가했다. 당시 김부선은 “변호사를 선임한 뒤 다시 오겠다.”고 밝히 바 있다.

 지난 6월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은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김부선을 고발했다. 이에 앞서 바른미래당도 이재명 당시 경기도 지사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