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시비’ 구하라-헤어디자이너 남친과 과거 뷰티 방송 화제

최종편집 : 2018-09-14 17:09:34

조회수 : 60867

‘폭력 시비’ 구하라-헤어디자이너 남친과 과거 뷰티 방송 화제  기본이미지
이미지[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가수 구하라와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인 최 모 씨가 폭력 시비에 휘말린 가운데, 두 사람이 과거 뷰티방송에 동반 출연했던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구하라와 최 씨는 올해 방송된 JTBC 뷰티 프로그램 ‘뷰티 다이어리’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처음 인연을 맺었다. 당시 구하라는 배우 못지않은 외모와 패션 감각을 드러낸 최 씨에게 관심을 보이며 “연예인인 줄 알았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패션, 뷰티, 헤어 등 공통된 관심사를 바탕으로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구하라와 최 씨는 지난 13일 새벽 1시 구하라의 자택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몸싸움을 벌여 경찰이 출동하며 위기를 맞고 있다.

경찰은 14일 구하라와 최 씨에게 소환 통보를 했으나 두 사람 모두 응하고 있지 않은 상황.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 와이 측 관계자는 “아직 구하라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경찰 소환 여부도 미정”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구하라는 출동한 경찰에게 “먼저 집에 찾아와서 발로 찼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최 씨는 구하라로부터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해 얼굴 등에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