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눈물 “전 국민에게 ‘창녀’란 얘기 들어…평범하게 살고싶다”

최종편집 : 2018-10-11 08:14:14

조회수 : 14846

양예원 눈물 “전 국민에게 ‘창녀’란 얘기 들어…평범하게 살고싶다”  기본이미지
이미지[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성추행과 사진유출 피해를 주장하면서 “전 국민들에게 꽃뱀, 창녀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양예원은 지난 10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최 모(45)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 제2회 공판기일에 나와 피해자 증인신문에 나섰다.

양예원은 최 모 씨의 추행이 있었다는 2015년 8월 29일 이후에도 촬영을 여러 차례 요청한 것과 관련해 “복학을 앞두고 학비가 필요하던 시점에 아르바이트를 12시간 이상 해도 돈이 충당되지 않아서 고민하다가 부탁했다.”고 해명했다.

또 당초 촬영 횟수를 5회였다고 주장했다가 수사 과정에서 총 16회 촬영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데 대해서는 “내가 가진 계약서가 5장이었고 정확한 숫자는 잘 기억나지 않았다”며 “하지만 당시 분위기, 사람들 얼굴, 추행 사실 등은 정확한 기억”이라고 설명했다.

증인신문을 마친 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나.”라는 질문을 받은 양예원은 “당시에는 신고할 생각도 못 했다. 가족들이 알면, 사진이 유출되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끌려다닐 수밖에 없었던 그때의 제가 안쓰럽다.”고 흐느꼈다.

이어 양예원은 “지금도 25살인데 저는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할 만큼 전 국민에게서 ‘양예원은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꽃뱀이다, 창녀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며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양예원의 증인신문은 통상 비공개로 진행되지만, 지난달 5일 1차 공판기일 당시 양예원 측은 피해자 증인 신문 공개를 요청했다.

한편 양예원의 사진을 촬영하고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최 모 씨 측은 “사건이 일어난 스튜디오에 있었다고 양 씨가 주장한 ‘주먹만 한 자물쇠’를 실제로는 양 씨가 본 적 없었던 점, 촬영횟수 차이, 양 씨가 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날 이후에도 촬영을 먼저 요청한 점 등을 들어 양 씨 증언에 신빙성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3차 공판은 오는 24일 열린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