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시네마 Y] '대종상' 촌극 만든 한사랑 난입 사건 "아무도 모른다"

작성 : 2018-10-23 14:35:39

조회 : 2706

한사랑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누가 초대한 거야?" 

지난 22일 밤 열린 제55회 대종상 시상식에서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한순간이 있었다. 음악상 시상 부문이었다. 수상자는 영화 '남한산성'의 OST를 담당한 일본 영화 음악의 거장 류이치 사카모토였다. 류이치 사카모토는 불참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누군가 무대 위로 달려 나왔다. 짙은 화장과 붉은색 옷을 입은 중년 여성이었다. 

낯선 얼굴의 여성은 “류이치 사카모토 감독이 너무 바쁘셔서 제가 대신 나왔다. 저는 가수 겸 배우 한사랑이다. 축하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상자가 호명됐을 때 객석에서는 '남한산성'의 제작사 싸이렌 픽처스의 김지연 대표가 대리 수상을 위해 걸어 나가고 있었다. 다소 뒷쪽에 앉았던 탓인지 걸어 나가는데 시간이 걸렸고, 그 사이 한사랑이 먼저 무대에 올랐다. 김지연 대표는 무대 위에 누군가를 발견하고 머쓱하게 발길을 돌렸다. 이내 낯선 사람이라는 것을 알아챘을 것이다.   

한사랑

속된 말로 '갑툭튀'('갑자기 툭 튀어나왔다'의 준말)였다. 한사랑은 누구며, 어떻게 그 자리에 참석하게 됐을까. 자신을 트로트 가수라고 소개했지만 대한가수협회 회원도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배우라고는 하지만 영화계 관계자 중 그를 아는 사람이 없었다. 물론 가명일 수도 있다.

그렇다면 누구의 초대로 시상식에 참석했을까. 대종상 조직위는 전화가 닿지 않고 있다. 반드시 상황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 시상식의 여운을 즐겨야 할 날에 엉뚱한 사람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현재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현장에 있던 한 영화인은 "조직위의 실수로 보인다. 류이치 사카모토의 이름이 호명되자 앞쪽 중앙 좌석에 앉아있던 그분이 나가셨다. 저보다 앞자리에 위치해 있어서 잘 보였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수상자 중 한 명이었다. 수상자보다 앞자리에 앉았던 것으로 보아 VIP석을 차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물론 시상식에는 다양한 사람이 초청될 수 있다. 하지만 참석해 시상식을 관람하는 것과 무대에 올라 시상 및 수상을 하는 것은 다른 문제다. 특히 수상 및 대리 수상의 경우 친분이나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이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대종상은 55년 역사의 국내 최장수 영화 시상식이다. 앞서 심사 공정성 문제로 영화계 보이콧을 야기했던 영화제다. 지난해부터 환골탈태를 선언하며 새롭게 거듭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올해 시상식도 영화인의 대거 불참, 대리 수상, 진행 미숙 등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