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에 63만원?"…유치원장 옷, 알고보니 4만원 짜리 '짝퉁'

최종편집 : 2018-10-31 08:38:05

조회수 : 157

"한 장에 63만원?"…유치원장 옷, 알고보니 4만원 짜리 '짝퉁'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비상대책위원회 전북지회장의 셔츠가 명품 논란을 일으켰으나 짝퉁 제품으로 밝혀졌다. 

지난 29일 사립유치원 회계 비리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용임 지회장은 사립 유치원의 경영난을 호소했다. 김 지회장은 밴드형 헤드랜턴을 머리에 착용하고 등장해 "인부가 없어 직접 불을 켜고 일한다. 월급도 못 주는 원장들이 많다"고 울먹였다. 

그러나 눈물의 호소는 공감을 얻지 못했다. 네티즌을 중심으로 이날 입고 나온 셔츠가 미국 명품 브랜드의 제품이라는 주장이 쏟아졌다. 이 브랜드는 지드래곤(권지용)을 비롯해 국내·외 유명 스타들이 입으며 유명세를 탔다. 이날 김 지회장이 입은 흰색 셔츠는 63만 원대 옷으로 추정됐다.  

김 지회장은 30일 위키트리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셔츠가 동료 교사들이 돈을 모아 선물한 4만원대의 동네 옷가게에서 파는 가짜 셔츠라고 전했다. 실제 김 지회장이 보낸 사진 속 셔츠는 톰 브라운(Thom Browne)이 아닌 'GOD'라는 이름과 'made in korea'가 박혀 있었다.

김 지회장은 "제정신이 아니면 그걸 어떻게 입겠는가"라며 "억울하고 속상해 옥상에서 뛰어내리고 싶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