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 날', 역대급 캐스팅은 어떻게 이뤄졌나?

최종편집 : 2018-11-05 16:22:49

조회수 : 506

'국가부도의 날', 역대급 캐스팅은 어떻게 이뤄졌나?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국가부도의 날'은 캐스팅만으로도 눈길이 가는 영화다. 한국 최고의 배우들도 모자라 프랑스 최고 배우까지 가세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연기력과 티켓 파워까지 갖춘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에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배우 뱅상 카셀도 이름을 올렸다. 캐릭터에 따른 이미지 적합도는 물론 화제성까지 잡은 캐스팅이다. 

김혜수는 극 중 가장 먼저 국가부도의 위기를 예견하고 대책을 세우는 한시현 역을 맡았다. 강한 신념과 소신을 지닌 인물로 반대에 부딪혀 좌절을 거듭하면서도 결코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통해 깊은 인상을 남길 전망이다.

제작사인 영화사 집의 이유진 대표는 "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피력하고 관객들에게 진정성 있게 전달해 줄 배우로 김혜수씨가 가장 적격이라고 생각했다"며 김혜수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시나리오를 쓴 엄성민 작가는 "시나리오 초고부터 한시현 역에 김혜수를 떠올리며 썼다"라고 밝혀 준비 과정부터 김혜수가 캐스팅 1순위였음을 알 수 있었다.  

유아인은 '국가부도의 날'에서 이전과 또 다른 연기를 예고하고 있다. 국가 위기에 베팅하는 금융맨 윤정학 역을 통해 새로운 변신을 꾀한 유아.

그에 대해 이유진 대표는 "유아인이라는 배우가 가진 에너지가 윤정학 캐릭터와 굉장히 잘 어울렸다", 오효진 PD는 "유아인이 동물적인 감각과 스마트한 면모를 지닌 윤정학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는 유일한 배우이다"라고 캐스팅 계기를 밝혔다.

허준호는 '국가부도의 날'에서 회사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평범한 가장 갑수로 새롭게 관객들을 찾는다.

오효진 PD는 "갑수는 9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배우가 맡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90년대 드라마에서 보여준 친근한 캐릭터와 [부모님 전상서]에서의 연기가 기억에 남아 제안을 드렸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조우진은 경제 위기 속 새로운 판을 짜는 재정국 차관 역으로 등장한다. 그 역시 제작진의 강한 신뢰와 함께 작품에 합류했다고.

연출을 맡은 최국희 감독은 "전작에서의 반짝이는 연기를 보고 꼭 같이 작업해보고 싶었다. 캐릭터 분석, 대사 하나까지 고민하고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라고 만족감을 전했다.

여기에 IMF 총재 역으로 가세해 '국가부도의 날'의 글로벌 라인업을 완성한 뱅상 카셀은 제작진이 캐스팅에 가장 고심했던 배우다.

이유진 대표는 "존재감이 필요한 중요한 역할이라 고민이 컸다. 무작정 뱅상 카셀의 에이전시에 제안을 했고, 배우 역시 IMF 총재를 연기한다는 점,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 시나리오의 흥미로움으로 출연 결정을 했다"라고 말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