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독들이 본 아이유…독특하고 강렬한 4색 매력

최종편집 : 2018-11-07 14:12:45

조회수 : 581

영화감독들이 본 아이유…독특하고 강렬한 4색 매력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아이유를 주인공으로 4명의 국내 감독이 각기 다른 시선을 풀어낸 '페르소나'의 첫 스틸 이미지가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4장의 스틸은 임필성 감독의 '썩지 않게 아주 오래', 이경미 감독의 '러브 세트', 전고운 감독의 '키스가 죄', 김종관 감독의 '밤을 걷다' 총 네 작품 속 아이유의 모습을 담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아이유는 야외에서 팔을 곧게 뻗고 요가를 하며,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이어 테니스복 차림을 한 스틸에서는 강렬한 눈빛으로 무언가를 노려보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체육복을 입고 심달기를 심각하게 바라보는 컷과 와인잔을 들고 깊이 있는 분위기를 풍기는 컷에서는 상반된 분위기로 다채로운 매력을 자랑하고 있다.

미스틱은 앞서 '페르소나' 시리즈를 통해 첫 영화 주연에 나서게 된 아이유를 비롯해 배두나, 박해수, 김태훈, 이성욱, 정준원, 심달기 등 충무로의 쟁쟁한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 출연진 라인업을 공개한 바 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