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 너 싫어하니?"…'외식하는날' 김영철 누나의 美친 예능감

최종편집 : 2018-11-07 10:41:41

조회수 : 391

"강호동이 너 싫어하니?"…'외식하는날' 김영철 누나의 美친 예능감  기본이미지
이미지[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외식하는 날' MC 김영철 친누나 김애숙 씨가 개그맨 못지않은 예능감을 선보였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Plus '외식하는 날' 16회에서 김영철은 자신의 고향 울산에서 누나 김애숙 씨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김영철은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 김애숙 씨와 엉망(?)인 모습으로 만나 외식을 시작했다. 이들은 전통 찻집에서 단팥죽과 쌍화차로 몸을 녹이며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김영철은 "방송이 될까 모르겠는데 누나가 내게 했던 욕이 있다. 내가 입고 있었던 옷이 이상하냐고 물은 적이 있다"라고 말을 시작하자 김애숙 씨가 먼저 "'네 얼굴이 XXX 생겨서 그렇지'라고 답했었다"라고 거들어 김영철을 녹 다운시켰다.

이어 강호동의 이야기를 나눴다. 김애숙 씨는 강호동과 김영철의 호흡에 대해 "(강)호동이 아직도 너 싫어하나"며 "내가 옛날에 한 번 이야기 좀 하려 했는데"라고 말해 패널들을 폭소케 했다.

김애숙 씨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좋다. 때리면 어떠냐. 좋아서 하는 거다. 경상도 스타일은 안좋으면 절대 그렇게 못한다. 좋으니까 때리는 거다. 강호동 파이팅"이라고 응원해 강호동을 흐뭇하게 했다.

이들은 전통 찻집에 이어 장어를 먹기 위해 실제 가족들이 자주 외식을 하는 가게로 자리를 옮겼다. 김영철은 김애숙 씨에게 술 한 잔을 권했으나 김애숙 씨는 "술 주사 있어서 안 마신다"며 "개구신(경상도 사투리), 개 되는 거다. 웡웡웡"이라고 답해 예능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김영철은 장어를 먹으며 개그를 선보였으나 김애숙 씨는 강호동을 대신해 김영철을 탁탁 치며 그를 멈추게 했다. 이에 김영철은 "스튜디오도 강호동, 야외에도 강호동이 있다"고 울상을 지었다.

두 사람은 돈스파이크 표 쌈 싸 먹기에 도전했다. 김영철은 뭔가 어설픈 모습을 보인 반면에 김애숙 씨는 돈스파이크도 인정하는 쌈 싸 먹기를 선보이며 "역시 돈스파이크다. 걔가 내 동생이었으면 얼마나 좋겠냐"라고 말해 김영철을 당황케 했다.

김애숙 씨는 "돈스파이크가 같이 외식하자 하면 당연히 간다. 먹는 모습만 봐도 보는 사람이 즐겁고 행복해지는 게 있지 않냐. 돈스파이크와는 언제든지 밥 한 번 먹을 의향이 있다. 돈스파이크와는 고기 양껏 먹고 싶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장어를 구이부터 매운탕, 뼈 튀김까지 즐기며 완벽한 한 끼를 먹었다. 끝으로 김애숙 씨는 '돈스파이크? 김영철?'이라는 김영철의 질문에 "강호동"이라고 답하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그녀는 "강호동 옆에서 자기가 잘 하면 좋을 것 같다"며 "강호동 파이팅"이라고 끝까지 강호동을 응원했다.

한편 '외식하는 날'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30분 SBS Plus에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