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바다 된 시사회장"…슈퍼모델, 최진기 사모곡?강연호 성장통

최종편집 : 2018-11-07 10:46:11

조회수 : 740

"눈물바다 된 시사회장"…슈퍼모델, 최진기 사모곡?강연호 성장통  기본이미지
이미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슈퍼모델 2018 서바이벌'이 눈물바다를 이뤘다.

7일 방송되는 SBS Plus '슈퍼모델 2018 서바이벌'(이하 슈퍼모델) 5회에서는 3차 미션 '90초 뮤직 드라마'로 진행됐다. 최진기는 한동호, 이세빈, 김하림과 한 조가 돼 라디의 '엄마'에 맞춰 슬픔을, 강연호는 이선정, 김현준, 김영규와 한 조로 에픽하이의 '빈차'에 맞춰 절망을 표현해야 했다.

먼저 최진기는 엄마를 향한 감정에 복잡한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엄마가 곁에 없다. 저번에 인터뷰 할 때 이거에 관해서 설명을 못하겠다고 했었다. 방송에서 이야기 못 하겠다고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어렸을 때 어머니가 어느 날 그냥 사라졌다. 그래서 지금까지도 그거에 대한 자초지종을 잘 모른다"라며 "이걸 어떻게 조원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어떻게 콘티를 짜 나가며 제 감정을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최진기 팀의 뮤직비디오 끝난 직후 강연호 팀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강연호는 자신이 겪은 절망을 연기하며 격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강연호는 "꿈은 모델인데 생활비가 없어서… 모델을 하려면 대부분이 다 회사 아카데미를 다니는데 그것도 못 다니고 월세도 내고 그 돈을 벌려고 막일도 하는 불쌍한 청년 역할이다"라며 "모델 일을 하면서 제가 되게 많이 힘들었다"고 고백하며 감정에 북받쳐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렸다.

두 사람은 완성된 각각의 뮤직비디오에서 탁월한 연기를 선보였고, 심사위원들로부터 극찬을 끌어냈다. 급기야 써니는 "노래 너무하다. 이거 반칙이다"라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다른 지원자들 역시 두 사람의 감정에 동화돼 눈물을 흘려 뮤직비디오 시사회장은 눈물바다가 되고 말았다.

한편 '슈퍼모델'은 티비톡을 통해 국민심사위원제의 실시간 인기투표(드림 투표)가 가능하다. 티비톡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슈퍼모델'은 바디프랜드가 주최, SBS플러스와 JIBS가 공동제작, 에스팀이 주관하고, 엘로엘, 셀리턴, 비온코리아, 더블랙스완, 리더스코스메틱, 제주신화월드, 뉴화청여행사, 에끌라셀, UNI&IT, 삼다수, AS98,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함께 하며 매주 수요일 밤 8시 SBS Plus, 수요일 밤 9시 30분 SBS 연예뉴스, 목요일 밤 8시 SBS MTV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진기, 강연호의 이야기는 7일 밤 8시 SBS Plus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Plus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