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이 여사친을 짝사랑할 때"…'여우각시별' 로운, 공감 가는 연기력

최종편집 : 2018-11-07 14:36:19

조회수 : 767

"남사친이 여사친을 짝사랑할 때"…'여우각시별' 로운, 공감 가는 연기력  기본이미지
이미지[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여우각시별’의 로운이 짠하면서도 설레는 ‘남사친’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로운은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에서 한여름(채수빈 분)의 입사 동기 고은섭 역으로 활약 중이다.
 
극 중 은섭은 매사에 노력만 하는 여름에게 조언과 위로를 건네는 절친 중의 절친, 그야말로 진정한 ‘남사친(남자사람친구)’이다. 그런데 그 ‘남사친’ 은섭이 여름을 이성으로 좋아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은섭의 짝사랑이 여름과 수연(이제훈 분)의 로맨스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이들의 삼각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 역시 커지고 있다.
 
# ‘박력 제대로’ 든든한 수호신
 
공항에서 일할 때의 은섭은 우유부단한 성격과 ‘좋은 게 좋은 것’이라는 마인드의 호남형 캐릭터다. 하지만 여름에게만큼은 누구보다 듬직하고, 자상한 모습을 보여줘 여심을 설레게 만든다.
 
은섭은 남대리(이재익 분)가 여름에 대해 근거 없는 악의적 소문을 퍼트리고 다니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따끔하게 일침을 가했다. 평소와 다른 은섭의 모습이었다. 로운은 단호한 말투와 눈빛으로 박력있는 은섭을 연기해 캐릭터에 반전 매력을 더했다.
 
# ‘짝사랑은 어려워’ 담담해서 더 슬프다
 
은섭은 수연과 마찬가지로 여름을 좋아한다. 하지만 여름의 마음을 알기 때문에 묵묵히 옆에서 지켜보고 있을 뿐이다. 이러던 중 은섭은 수연에게 장애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여름에게 솔직히 말하기를 권한다. 이 또한 여름이 상처받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
 
은섭은 둘의 연애를 응원하지 않지만, 여름이 상처받는 것을 더 원하지 않는 성숙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은섭의 마음을 로운은 담담한 어조와 촉촉한 눈빛으로 연기해 보는 이의 마음을 더욱 아련하게 만들었다.
 
# ‘친구와 연인 사이’ 상대만 모르는 짝사랑
 
사실 은섭은 여름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계속 고백하고 있다. 하지만 은섭을 친구로만 생각하는 여름은 장난으로만 받아들인다. 이런 상황에서 은섭은 여름의 연애상담까지 도맡으며 시청자를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로운은 꾸밈없는 연기로 이런 복잡 미묘한 은섭의 감정을 전달하고 있다. 그는 수연에게 느끼는 질투심부터 여름에 대한 서운함까지 섬세한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심리상태를 설득력 있게 표현한다. 또한 짝사랑의 씁쓸함 또한 완벽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로운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은섭의 캐릭터를 구축해가며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여우각시별’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